외환위기이후일자리가가장큰국가과제

KDI,외환위기20년1000명설문

JoongAng Ilbo - - 경제 - 세종=박진석기자kailas@joongang.co.kr

외환위기가자신의삶에부정적인영향을미쳤다고생각하는국민이열명중여섯명꼴에이르는것으로조사됐다.한국개발연구원(KDI)이1997년외환위기발생20년을맞아지난달23~26일 19세이상성인남녀1000명을대상으로설문조사한결과다.이번조사에서외환위기가자신의삶에미친영향에대해응답자의59.7%가‘부정적인영향을미쳤다’고응답했다.영향없음(32.3%)과긍정적영향(8.0%)이라는답변보다훨씬많았다.부정적영향을미쳤다는답변비율은외환위기당시대학생(68.9%)과 자영업자(67.2%), 농축수산업 종사자(62.5%)에서 특히높았다.외환위기당시본인이경험했거나느낀것(복수응답)에대해서는경제위기에따른심리적 위축(64.4%), 국가관에대한변화(57.5%) 등의답변이많았다. 본인·부모·형제의실직및부도경험이라는응답도39.7%에달했다.

외환위기의원인으로는외환보유액관리및부실은행감독실패등정책적요인(36.6%), 정경유착의경제구조등시스템적요인(32.8%)등이지목됐다.

위기조기극복의원동력으로는금모으기운동등국민단합(54.4%)이라는응 답이구조조정및개혁 노력(15.2%)을 앞서며1위에올랐다.외환위기와관련해가장먼저무엇이생각나느냐는질문에서도금모으기운동(42.4%)이라는답변이가장많았다.

외환위기가한국경제에미친긍정적영향으로는구조조정을통한기업의건전성및경쟁력 제고(24.5%)가 가장많이꼽혔고,부정적영향으로는소득격차,빈부격차확대등양극화심화(31.8%)가가장많이나왔다.외환위기가초래한결과물(복수응답)에대해서는비정규직문제(88.8%)라는응답이가장많았고,안정적인직업선호(86.0%),소득격차(85.6%),취업난심화(82.9%)등이뒤를이었다.

응답자들은 현재 가장 중요한 국가적과제로경제적측면에서일자리창출및고용 안정성강화(31.1%)를, 사회적측면에선부정부패척결을통한신뢰구축(32.7%)과 저출산및 고령화 대책마련(32.5%) 등을꼽았다.임원혁KDI글로벌경제연구실장은“국민이외환위기극복의원동력으로‘국민단합’을‘구조조정및개혁노력’보다더높게평가한것에주목한다”며“포용적성장을통해사회응집력을확보하는것이중요하다는교훈을얻을수있다”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