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끈인천터미널신세계백화점부지소송대법,롯데손들어줬다

신세계“고객·협력사피해최소화”일부매장계약남아2차협상해야

JoongAng Ilbo - - 기업기업인 - 기자emckk@joongang.co.kr

인천종합터미널내신세계백화점의영업권을두고롯데와신세계가지난5년간벌인법적분쟁이롯데의최종승소로마무리됐다.대법원3부는신세계가인천시와롯데인천개발을상대로낸인천종합터미널내부지소유권이전등기말소청구소송상고심에서원고패소로판결한원심을14일확정했다.

국내양대유통사의갈등은2012년으로거슬러올라간다.재정난을겪던인천시 가 2012년 9월신세계백화점인천점이영업중인인천종합터미널부지(7만7815㎡)와건물일체를 9000억원을 받고롯데에일괄매각하기로투자약정을체결하면서다.이에신세계는“인천시가더비싼가격에터미널을팔목적으로롯데와접촉했고비밀리에롯데측에사전실사·개발안검토기회를주는등특혜를줬다”고반발했다.이어인천시와롯데를상대로소송을제기했지만패소했다.

롯데와신세계양측은향후2차협상을진행할예정이다.신세계가기존에가지고있던매장을제외한2011년증축한매장과주차타워등약 1만6500㎡(약 5000평)에 대한임차계약은2031년까지여전히유효하기때문이다.

양측은‘한지붕두백화점’을만들지않겠다는부분에선동의한다.롯데관계자는“신세계도한건물에서양사가공동으로백화점을운영하는건원치않을것”이라며“임대차계약에따른잔존가치협상이진행되지않겠나”라고내다봤다.신세계관계자는“매장일부에대한임차계약이여전히유효하기때문에롯데와향후협상을진행할예정”이라며“20년동안일궈온상권을한순간에내놓아야하는상황이됐다”고말했다.

증축매장을제외한신세계인천점의기 존 매장(4만7963㎡)은 오는19일임차계약이끝난다.이에따라신세계는기존매장을당장비워줘야하는상황이다.롯데와신세계는이날각각의견문을내고협력 업체피해최소화를약속했다.롯데는“롯데백화점이신세계백화점인천점에입점한브랜드를승계해운영할계획”이라고말했다. 강기헌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