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박·구’날쌘돌이3총사,도쿄돔을흔들어라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내일개막최대승부처일본과첫경기선봉올해신인왕이정후1번타자유력박민우·구자욱도중심타선예고상대투수강해장타치기힘들어선동열감독“빠른발야구로승부”

JoongAng Ilbo - - 스포츠 - 기자kim.won@joongang.co.kr

이번에도믿을구석은‘발’이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올림픽등국제대회에서한국야구의선전비결은‘빠른발’이었다.정교하고빠른타자를상위타선에배치해열세를만회했다. 2017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16~19일·일본도쿄돔)에서도마찬가지다.이정후(19·넥센), 박민우(24·NC), 구자욱(24·삼성)등발빠른왼손타자들이선봉에선다.

올해창설된APBC는한국·일본·대만프로야구유망주(만24세 이하,프로3년차이하) 대회다. 선동열(54) 감독이이끄는한국대표팀은14일대회가열릴일본으로출국했다.한국은16일일본전, 17일대만전을치르고,두경기결과에따라 19일 결승전(예선 1위-2위)에도나선다.

최대 승부처는 첫경기인 일본전이다.선동열 감독은 “두세

점 싸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일본예상선발진은이마나가쇼타(24·요코하마DeNA베이스타스),야부타 가즈키(25·히로시마 도요카프),다구치가즈토(22·요미우리자이언츠)등3명이다.

좌완에이스이마나가는한국전또는결승전등판가능성이높다.올시즌 11승7패, 평균자책점2.98이다.이마나가는소프트뱅크스와의일본시리즈두경기에선발로 선동열 나와, 13이닝3실점의무서운투구를했다.

시속155㎞의빠른공을던지는우완야부타가한국전에나설수도있다.선감독은“일본투수들기량이뛰어나우리가3점이상뽑긴어려울것같다”며“우리타선의구성을볼때많은홈런을기대할수없다.일단빠른선수가나가상대를흔들며기회를노려야한다”고말했다.

대표팀은 세 차례 평가전에서 좌·우 타자를 한 명씩 배치하는 ‘지그재그(zigzag)’ 타선을선보였다.대표팀에는 우타자보다좌타자가많다.선감독은이정후-박민우-구자욱을1·3·5번에번갈아기용했다.일본선발이왼손이마나가든,오른손야부타든,빠르고정교한이들세선수활약은필수다.

올해신인왕이정후는지난8일넥센과의첫평가전에서3안타를치는등,세경기에서모두멀티히트(2안타이상)을기록했다.대표팀주루코치를맡은아버지이종범처럼잘치고잘달린다.올시즌도루는12개로많지않지만,성공률(75%)이괜 찮다.따라서1번타자로나설가능성이높다. 이정후는“일본투수들이좋은공을던지지만,같은사람인데못치는공은없다”고자신감을표시했다.

프로 6년 차 박민우는 통산 타율이0.324로꾸준하게활약했다.특히올해는타율 0.363(3위)로 타격에물이올랐다. 3번타자또는 테이블세터(1~2번)에 나설전망이다.대표팀타자중김하성(23개·넥센)다음으로많은홈런을친 구자욱(21개)도“상황이되면뛰겠다”는각오다.구자욱의시즌도루는10개지만,주루센스만큼은빼어나다. 2014년야구월드컵에서도루1위(6개)에도올랐다.

선동열감독은세차례평가전에서‘발야구’를시험했다.지난10일넥센과의두번째평가전에서대표팀은네차례도루를시도해모두성공했다.승부처에선이중도루도마다하지않았다.

한국의일본전선발투수로는우완사이드암스로임기영(24·KIA)이유력하다.장현식(22·NC), 박세웅(22·롯데)도가능성을배제할수는없다.함덕주(22·두산),구창모(20·NC),김윤동(24·KIA)등불펜투수도풍부하다.

일본을상대로대표팀감독데뷔전을치르는선동열감독은그간김인식감독밑에서투수코치로경험을쌓았다.단기전투수진운용은탁월하다는평가를받는다. 선감독은 “12명의 투수를최대한활용해실점을최소화하겠다”고말했다.

김원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에서한국타선을이끌이정후·박민우·구자욱(왼쪽사진부터).왼손타자인셋은발이빠르고타격이정교하다. 양광삼기자, [뉴스1]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