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6위자리마저위태로운한국자동차산업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한국자동차산업의위상이계속떨어지고있다.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집계결과올해1~2월국내자동차생산대수는지난해보다3만4000여 대줄어든59만9000여 대에그쳤다.국가별순위에서는멕시코(63만2000여대)에역전당해7위로밀려났다.아직연초지만이대로가면올해전체순위로굳어질가능성이높다. 2015년까지5위권을지켜오던한국자동차생산은2016년6위로떨어지더니이제이마저도위태롭게된것이다.

한국자동차산업에경고등이켜진것은어제오늘이아니다.수출은5년연속감소했고,내수에서는수입차에자리를뺏기고있다.최근의생산감소는지난달군산공장폐쇄로본격화된한국GM사태의영향이크다.하지만한국자동차의위상저하는비단특정업체만의문제는아니다. 1, 2위업체인현대차와기아차의상황도심상찮다.지난해영업이익률은각각4.7%와1.2%에그쳐2010년이후최 저치를기록했다.글로벌경쟁사들가운데꼴찌수준이다.미국과중국시장점유율도계속떨어지고있다.더큰문제는이런실적악화가미래형친환경차나수익률높은고급차에대한과감한투자까지어렵게만든다는점이다.한국자동차산업이어려워진이유는결국경쟁력때문이다.환율같은외부적영향도있지만,근본적으로고비용구조와낮은생산성이발목을잡고있다.임금은도요타와폴크스바겐등경쟁업체에비해높지만차1대생산에투입되는시간은더많다.이런판에전환배치같은탄력적인력운용까지무조건가로막는강성노조의책임도크다.자동차산업은지금자율주행차와친환경차등의등장으로패러다임이바뀌고있다.경직된노사관계와고비용저효율구조를극복하고과감한미래투자에나서지못한다면한국자동차산업의장래는커녕생존조차장담할수없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