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축구‘기’받으려기성용AC밀란이적급물살

JoongAng Ilbo - - 스포츠 - 기자milkyman@joongang.co.kr

기성용(29·스완지시티사진)의이탈리아프로축구세리에A명문AC밀란이적이급물살을타고있다.

이탈리아스포츠전문매체‘칼초메르카토’는13일“AC밀란과기성용의에이전트가이적과관련해합의했다”며“계약기간은3년이며,기성용이몇주내에밀라노를방문해메디컬테스트를받는다.구단측은이달내로이적논의를마무리짓길바라고있다”고전했다.기성용이AC밀란 으로이적할경우안정환(페루자),이승우(헬라스베로나)에이어세리에A무대를누비는세번째한국인선수가된다.기성용과현소속팀스완지시티의계약은올시즌끝난다.따라서7월부터자유계약선수(FA)자격을얻게돼이적료없이팀을옮길수있다. ‘칼초메르카토’는“프리미어리그구단등여러팀이기성용한테러브콜을보냈지만,선수가AC밀란을골랐다”고보도했다.기성용측은이와관련해입을다물고있다.소속팀(스완지시티)이프리미어리그강등권(18~20위)주변을오르내리는상황을고려해이적과관련한발언

을자제하는 중이다. 부

현지매체“몇주내메디컬테스트”은퇴이후고려새로운경험쌓기낯선경기스타일,인종차별우려도

친인기영옥광주FC단장도“아들이나에이전트로부터이적할팀이결정됐다는이야기를듣지못했다”고선을그었다. AC밀란으로의이적은기성용에겐현역선수로서마지막도전이다.기성용의한측근은“기성용이30대중반이되기전선수생활을마무리짓고싶어한다”며“올여름을유럽무대에서새로운축구를경험할마지막기회로보고신중하게팀을골라왔다”고전했다.기성용에게세리에A는K리그(서울)와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셀틱),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스완지시티·선덜랜드)에 이어네번째리그다.은퇴 후지도자또는행정가를염두에둔기성용에겐소중한경험을쌓을기회다.

AC밀란은기성용을영입해‘경기력’과‘마케팅’의두마리토끼를잡는다는계획이다. ‘칼초메르카토’는“역습위주전술을구사하는밀란과기성용의플레이스타일이잘맞는다.아시아축구를대표하는스타플레이어로서기성용을아시아마케팅의간판으로활용할수도있다”며“실력과스타성을겸비한선수인데도이적료가없어구단입장에서도성공적인계약”이라고평가했다. AC밀란은기성용과계약을마무리할경우베테랑미드필더리카르도몬톨리보(33)를내보낼예정이다.기성용의이탈리아행을우려하는목소 리도있다.세리에A는프리미어리그와스타일이확연히달라상당한적응기가필요한데다,인종차별가능성도높기때문이다. 2016년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조사에따르면이탈리아에서뛴축구선수중32%가직·간접적으로인종차별을당했다.

계속제기되는‘AC밀란파산설’도불안요소다. AC밀란은지난해4월중국인사업가리융훙이이끄는‘로쏘네리스포르트인베스트먼트’가6억2800만 파운드(9445억원)에구단지분99.93%를매입했다.그이후유럽축구계에선‘리융훙사기꾼설’ ‘리융훙파산설’등흉흉한소문이끊이지않는상황이다.

송지훈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