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이례적개인명의담화“협상판깨기아닌내부불만무마용”

과거북핵협상주역김계관재등장

JoongAng Ilbo - - 고비맞은북·미정상회담 - 김계관기자chun.sujin@joongang.co.kr

북한이16일 북·미회담재검토를들먹이며내세운인물이김계관외무성제1부상이라는점은의미심장하다.김계관은김정은국무위원장이핵심외교라인인이수용노동당부위원장과이용호외무상등을내세우지않고도강력한대미경고메시지를보낼수있는적임자다.

김계관은북·미핵협상역사의산증인이다. 김정일국방위원장시절인 2004~ 2008년 6자회담수석대표를지내며강석주당시외무성제1부상과함께북핵협상의핵심브레인역할을했다. 2008년평양을방문한미국크리스토퍼힐국무부차관보에게“미국이협상에진지하지않다”며 “거래는 끝났다”고 선언한인물도김계관이었다.

존볼턴미백악관국가안보보좌관이 2005~2006년 유엔

주재 미국 대사였던 시

절마카오방코델타아 시아(BDA)제재로김정일통치자금을동결했을때김계관은“피가마른다”며불만을토로했다.볼턴이‘선비핵화,후보상’의리비아모델을거론하는상황에서볼턴의과거맞수였던김계관을동원해맞불을놓은셈이다.김연철통일연구원장은“김계관을통해북한이미국에‘우리가현상황을엄중히보고있다’는메시지를전했다”고해석했다.볼턴대신최근두차례방북했던마이크폼페이오국무장 관을중심으로대미관계를가져가겠다는의도도있다.김계관이국무부의카운터파트인외무성소속이라는점에서다.이날담화가김계관의개인명의라는점도 중요하다.김계관은 2010년 강석주의뒤를이어외무성제1부상으로승진했으나이듬해김정은집권후일선에서한발물러났다. 75세인그의건강이좋지않다는얘기도흘러나왔다.그러다북한이돌연김계관카드를꺼내‘나’라는주어를쓰는담화를낸건이담화가김정은의재가 를받은북한공식입장이아니라는것을드러내려는의도다.그래서북한이아직북·미협상의판을깨겠다는건아니란관측이나온다.고유환동국대북한학과교수는“정식으로판을깨려고했으면정부등공식기관의성명이나담화형식을취했을것”이라며“대미협상력을높이면서미국의강경한입장에대한북한내부의불만을잠재우기위한장치라는의미도있다”고설명했다. 전수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