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20석+ 도전” vs한국당“현직사수가1차목표”

서울기초단체장판세분석상승세여당25곳싹쓸이노려한국당,강남3구광진강동총력

JoongAng Ilbo - - 수도권 - 기자wonderman@joongang.co.kr

6·13지방선거서울지역25개구청장후보의윤곽이거의드러났다.지난선거에서당선을양분한더불어민주당과자유한국당은17일현재민주당이23곳,한국당은25곳모두에서후보를확정했다.

4년전20개구에서승리한민주당은이번엔 ‘20+’에 도전한다.내심으론‘싹쓸이’까지기대하고있다.문재인대통령의국정지지율이고공행진을하고,여당지지율도야당보다2~3배높아서다.박원순민주당서울시장후보는 “25개구청장의민주당전원당선으로제2의정권교체를이뤄달라”며구청장후보와운동에나서고있다.

민주당은20명의현직구청장중11명을후보로공천했다. 8명은3선연임제한이나국회의원도전등으로불출마했다.영등포구만조길형구청장이채현일전청와대행정관에밀려탈락했다.조구청장은탈당해무소속출마를선언했다.

현직구청장이나서지않는곳에선‘공천=당선’이라는기대속에지원자간치 열한경쟁이있었다.중구와은평구에선예비후보가각각9명이나왔다.후보를확정하지못한강남구는19일여선웅김명신·정순균후보의경선,금천구는22일유성훈·오봉수후보간재경선으로결론을낸다.

한국당은지난선거에당선된5곳(강남·송파·서초·중랑·중구)사수가1차목표다. ‘현직프리미엄’을기대하고있다. 4개지역은일찌감치경선없이현직구청장을공천했다.강남구만신연희구청장이구속돼장영철전한국자산관리공사사장이후보가됐다.한국당은광진구·강동구등동남권도승산이있다고본다.

변수는있다.민주당은공천과정에서겪은갈등후유증이크다.영등포구는당장조구청장의무소속출마로표가분산될가능성이커졌다.남북고위급회담연기와북·미정상회담무산가능성등북한발이슈가보수층을자극할수도있다.

바른미래당은지난지방선거에서40%대득표율을기록한양창호전청와대행정관의영등포구,지역구국회의원이있는관악구등에서반전을기대하고있다.민주평화당도전직구청장을중구와관악구에후보로내세우며승리를노린다.

이승호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