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옷으로세계홀린색의마술사

한복디자이너이영희씨별세배우전지현남편의외할머니

JoongAng Ilbo - - 사람사람 - 기자meantree@joongang.co.kr

한국을대표하는한복디자이너이자배우전지현의시외조모인이영희씨가17일폐렴으로별세했다. 82세.

고인은 외국에서 ‘기모노 코레(한국의 기모노)’라고 통하던우리옷을한복(Hanbok)이라는제이름으로불리게한주인공이다. “패션디자인의눈높이가가장높다는파리에서이영희의‘바람의옷’전시현지평을보고큰충격을받았다.옷이날개라는말을한국의속담이아니라현실세계속에만들어낸마술사이영희.” (이어령전문화부장관)

‘바람의옷’은 1994년파리쇼에등장한고인의한복을보고당시르몽드지패션수석기자였던로랑스베나임이‘바람을옷으로담아낸듯자유와기품을한데모은옷’이라고표현했던말이다.고인을세계적인디자이너로띄운말인동시에보수적인관습에서벗어나평생을자유로운디자이너로살수있도록힘을실어준말이다.

94년파리무대에서저고리없이치마로만이뤄진드레스형한복들을선보인후고인은‘국적없는옷’ ‘전통한복이아니다’등의비난을받아야했다.그때고인에게“옷은시대에따라변해야한다”고위로해준사람은전통복식학자였던고석주선박사였다.고인이아이들의과외비라도벌어볼까41세에부업으로한복만들기를시작하면서부터평생을스승으로모셨던분이다. 2015년중앙SUNDAY와의인터 뷰에서고인은“석선생님의믿음과‘바람의 옷’,그리고파리무대로의도전이아니었다면내상상력은여전히전통한복이라는틀에갇혀있었을것”이라고말했다.

1993년파리패션쇼이후고인은전세계를종횡무진했다. 2000년뉴욕카네기홀패션쇼개최, 2004년뉴욕맨해튼‘이영희한국박물관’개장, 2007년워싱턴스미소니언역사박물관12벌의한복영구전시, 2010년 파리오트쿠튀르쇼. 2008년에는구글아티스트캠페인‘세계60인의아티스트’로선정됐고, 2015년에는동대문DDP에서‘한복의세계화’ 40년을집대성한‘이영희전-바람,바램’전시를개최했다.

고인은‘색의마술사’라고도불렸다.늘“한복은우리자연에서더욱아름답다”며한국의산천을닮은고운빛깔의옷들을선보였다. 2005년 한국에서열린APEC정상회담때각국정상들에게한국의하늘과바다,땅,기와색을띤두루마기를선 물했고, 2011년에는울릉도와독도에서최초의한복화보촬영과패션쇼를진행했다.그이전에는배우이영애와함께북한금강산을찾아한복패션사진을찍기도했다.지난2월에는평창겨울올림픽오프닝공연의상도선보였다.

중앙SUNDAY와의인터뷰마지막에서고인은“외손주며느리(전지현)에게선물할배냇저고리를이미만들어뒀다”며할머니특유의인자한웃음을보이면서도“죽기하루전까지쇼를할것”이라며거장의다짐을보였었다.한복의세계화·현대화를이끌었던1세대디자이너이자이영희. ‘바람의옷’과함께영원히하늘로떠나버린그를우리는천상‘한복쟁이’로오랫동안기억할것이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02-3410-6917).유족은남편이종협,장남이선우,차남용우,장녀정우.며느리연지은,사위최곤.

서정민

한복디자이너이영희씨.세계패션무대에한복을올려색의마술사라는찬사를받았다. [중앙포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