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춤은발빠르고나는느낌

현대무용가안은미다음달공연유튜브자료모으고,최승희도연구

JoongAng Ilbo - - 사람사람 - 기자jylee@joongang.co.kr

“남한에서추는모든춤이북한에서도살짝다른형태로남아유지되고있습니다.남과북이분단으로헤어져있지만이미같이춤추고있었던거죠.”

현대무용가안은미(56사진)씨가북한춤을무대에올린다.다음달 1~3일 서울대학로아르코예술극장대극장에서북한무용을재해석·재구성한신작‘안은미의북한춤’을공연한다.지난달프랑스파리시립극장‘테아트르드라빌’의상주예술가로선정된그가극장과공동제작하는첫작품이다.이번서울공연에이어내년2월에는 파리에서닷새동안공연된다.

17일열린제작발표회에서그는“춤이라는장벽없는언어를

통해남과북이함께어

우러지는가능성을타진해봤다”면서

“한민족의맥락이

살아숨쉬는걸확인할기회였다”고설명했다.

그동안저신장장애무용수들과의함께작업한‘대심(大心)땐스’,일반인들을출연시킨‘조상님께바치는땐스’‘사심없는

땐쓰’등으로독창적인작품세 계를펼쳐보여온그는“북한춤프로젝트가가슴속에서솟구쳐오른지한참됐지만솔직히실행에옮길수없었다”고했다. “북한춤과접촉할방법을찾는것부터조심스러웠다”는것이다.

그가희망을발견한건유튜브동영상을통해서다.그는“유튜브에어마어마한양의북한춤자료가있더라”며“북한의아리랑퍼포먼스,피바다극단의한시간짜리공연영상등을모두유튜브에서구했다”고밝혔다.여기에다월북무용가최승희의무보집조선민족무용기본(1958)을참고했고,북한에서무용교육을받은재일무용가성애순씨를초청해춤사위를직접배우며북한춤연구를했다.그는“북한춤은발이굉장히빠르고날아다니는듯한느낌이난다.척추를꼿꼿이세우는동작이많다”고특징을짚었다.

이번공연음악은장영규음악감독이새로작곡했다.저작권문제로북한가요는‘반갑습니다’와 ‘휘파람’만 쓴다. 안무를한그도공연중세차례직접무대에올라안은미컴퍼니단원들과함께춤을출예정이다.그는“북한무용수와함께무대에서는‘안은미의북한춤2’도만들고싶다”고말했다.

이지영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