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상무등기이사로 LG‘4세경영’가시화

윤곽드러낸‘포스트구본무체제’구회장,수술받은후건강안좋아전문경영진이후계구도뒷받침구상무,자동차부품사업분야등신성장동력발굴하는데주력할듯

JoongAng Ilbo - - 사람& - 손해용·강기헌기자sohn.yong@joongang.co.kr

구본무(73) LG그룹회장의외아들인구광모(40) LG전자B2B사업본부정보디스플레이(ID)사업부장(상무)이LG그룹지주사인㈜LG의등기이사에내정됐다.구회장의와병에따른이사회공백을메우고, 4세경영을위한승계구도를사전에준비하기위한조치로풀이된다.

㈜LG는17일오전이사회를열고다음달열리는임시주주총회에구상무를등기이사로추천하는안건을상정하기로결정했다.

안건은다음달29일LG트윈타워에서열리는임시주총에서확정한다.이후구상무는지주사로자리를옮겨그룹전반에대한의사결정에본격적으로참여하게된다. LG그룹의4세경영승계가본격적으로닻을올리는셈이다.

재계에선이번결정이구회장의건강문제때문이라는분석을내놓고있다.구회장은뇌관련질환으로지난해4월과12월두차례수술을 받았다. 그러나최근상태가악화하면서서울시내한대학병원에입원,중환자실과일반병실을오가고있는것으로전해졌다.

㈜LG는“구회장이와병으로인해㈜LG이사회에서역할을수행하는데제약이있었다”며“주주대표가운데한명이 이사회에추가로참여하는것이필요하다는논의가이사회에서있었던데따른것”이라고 설명했다.회사는이어 “후계구도를사전대비하는일환이기도하다”고설명했다.구상무는법률상으로는구회장의장남이고,친부는구회장의동생구본능(69)희성전자회장이다.장자승계원칙을고수하는LG가의전통을지키기위해구본무회장은2004년 구상무를양자로들였다.

LG그룹은이에따라‘포스트구본무체제’로의시스템전환이예상된다.구광모상무를중심으로▷하현회㈜LG부회장▷조성진LG전자부회장▷한상범LG디스플레이부회장▷차석용LG생활건강부회장▷권영수LG유플러스부회장▷박진수LG화학부회장등주요사업을이끌고있는6명의전문경영인들이그를뒷받침할것이라는게재계의예상이다.

LG그룹고위관계자는“그룹에변화가있겠지만,그간전문경영인중심의책임경영체제가잘작동해왔기때문에사업적으로는흔들리지않을것”이라고예상했다.구회장의6살아래동생인구본준㈜LG부회장은구상무가그룹내에서안정적으로자리잡을수있도록현재의역할을수행하면서경영승계에힘을보탠다.

구광모 상무=1978년생으로 미국로체스터인스티튜트공대를졸업하고2006년LG전자재경부문금융팀대리로입사해경영수업을시작했다.이후LG전자미국뉴저지법인,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선행상품기획팀등국내외에서제조·판매·기획등의경험을쌓아왔다.평소함께일하는동료들을존중하고야구관람도같이즐기는등소탈하게지내지만일에있어서는강한실행력과통찰력을갖췄다는게㈜LG의설명이다.

이후계열분리등을통해독립한후별도의영역을개척할전망이다.

익명을요구한LG그룹에정통한한재계관계자는“LG그룹이장자승계전통을철저히고수하는이유는혹시나있을경영권분쟁등을사전에방지하기위한조치”라며“시점을못박을수는없지만,새로운경영체제가확립되면구부회장은향후계열분리또는독립하게될것”이라고전했다. LG그룹오너일가에는‘70세 룰’이라는암묵적인규칙이있다.구본무회장의부친인구자경명예회장은25년간그룹을진두지휘한후 1995년 만70세의나이로경영에서물러났다. 1945년생인 구회장도20여년간그룹을이끌다가2016년부터본인은대외활동에주력하고,그룹내부전반은구부회장이챙기도록했다.구부회장(1951년생)이 구상무의경영안착이후LG경영에손을떼겠다는것도이런이유가크다.

구상무는우선신성장동력발굴에속도를낼것이라는재계의예상이다.현재그가맡은LG전자의ID사업부도디스플레이산업의핵심성장분야인사이니지사업을주력으로수행한다.그는특히최근까지미국·유럽·중국등글로벌현장을누비면서신사업트렌드를점검하고,경쟁 력확보방안마련에주력했다.

그가특히공을들일분야는자동차부품(전장)사업이다.전장은LG그룹의각계열사와의시너지효과가크다.각종전자제품은LG전자,배터리는LG화학,통신부품과일반모터는LG이노텍,차량용디스플레이는LG디스플레이,차량용경량화소재등내·외장재는LG하우시스식으로유기적인관계를맺고있다.

LG전자가지난달말오스트리아자동차헤드램프제조업체인ZKW를약1조4000억원에인수한것도전장사업을미래먹거리사업으로키우겠다는연장선에있다.이와함께구상무는인공지능·사물인터넷(IoT)·로봇 등4차산업관련분야에서적극적인 인수합병(M&A)과 연구개발(R&D)에나설전망이다.

㈜LG는“구상무는그간LG의주력및미래사업을탄탄히하고,지속성장에필요한기술과시장변화에주목해사업포트폴리오를기획하고계열사간협업을통한시너지제고를지원했다”며“정보기술(IT) 동향에관심이많아각종글로벌콘퍼런스나포럼등에참석해파트너사와의협력을직접챙겼다”고설명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