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부펀드사장“현대차관련,엘리엇판단따를것”

KIC서540억받아굴리는엘리엇국내주식투자5%못넘게돼있어최희남사장“위반여부살피는중”

JoongAng Ilbo - - 경제 - 기자newear@joongang.co.kr

최희남(58·사진) 한국투자공사(KIC)사장은 “KIC가 엘리엇에 5000만 달러(약540억원)를맡겨운용하고있다”며“(현대자동차그룹지배구조개편안문제는)위탁운용사인엘리엇의판단에따르겠다”고말했다.지난3월말취임한최사장은17일기자간담회를했다.

KIC는기획재정부와한국은행으로부터국가자산일부를위탁받아운용하는공공기관이다.지난해말기준순자산은1341억 달러로,국부펀드로는세계 14위규모다. KIC는자산가운데5000만 달러를2010년엘리엇매니지먼트가운용하는펀드에투자했다.이펀드중일부자금이현대차그룹주식에투자됐다.

엘리엇은현대차그룹경영진이내놓은현대모비스·글로비스분할·합병안에반대의사를밝혔다. KIC는 엘리엇이 운용하

는펀드에투자한터라현 대차그룹지분을직접소유하고있는건아니다.하지만위탁계약에따라국부펀드인KIC자금은‘현대차대엘리엇’의결권경쟁에서엘리엇편에서게된다.다만최사장은“엘리엇의투자가위탁계약위반사항이아닌지,이해상충에해당하는지검토하고있다”고말했다. KIC는법령에따라원칙적으로해외자산에만투자하게돼있다.불가피하게국내주식등을사더라도투자액의5%를넘지않도록규정하고있다. KIC는엘리엇의현대차그룹등국내주식에대한투자가이원칙을위반한것이아닌지들여다보고있다.

KIC가국내주식투자를이유로엘리엇에경고를날린건이번이처음은아니다.엘리엇이삼성물산·제일모직합병에제동을걸었던2015년KIC는“한국기업주식에대한투자를중단하라”고요구했다.그러나자산위탁계약은해지하지않았다.

이번엔다르다.이해상충,법령위반사안이걸려있기때문이다.엘리엇은삼성물산과제일모직합병에부당하게개 입했다는이유로한국정부를대상으로한‘투자자·국가간 소송(ISD)’을 추진하고있다.한국정부로부터자금(기재부외국환평형기금,한은외환보유액)을받아운용하는KIC로선이해상충문제가걸릴수있다.또검찰이‘5%이상지분을보유한주주는5일이내공시해야한다’는자본시장법을어겼다며엘리엇에대한수사에들어갔다.법령위반사실이확인되면계약조항에따라KIC는엘리엇으로부터자금을회수해야한다.

한편최사장은“세계주요국부펀드와대등하게경쟁하기위해2020년까지자산규모를2000억 달러이상으로키우겠다”고말했다.그는“목표수익률연5~6%를달성하고기재부·한은으로부터추가자산위탁도추진하겠다”며“2016년국가재정법개정으로국내연기금등자금위탁도가능해진만큼신규유치를위해운용인력확충등만반의준비를하겠다”고덧붙였다.

KIC는전체자산의14%차지하고있는부동산,사회기반시설(인프라)등대체투자비중을19%로끌어올리기로했다.

조현숙

오늘G7씽큐처음만나는날 LG전자의전략스마트폰‘G7씽큐(ThinQ)’출시를하루앞둔17일LG유플러스강남점에서고객들이제품체험을하고있다. G7씽큐는밝고선명한‘슈퍼브라이트디스플레이’와사운드가풍부한‘붐박스스피커’,최적화질을찾아주는‘AI카메라’등을탑재했다. [뉴스1]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