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최고가성비노리는태극의경주세종

JoongAng Ilbo - - 스포츠 - 기자rpark7@joongang.co.kr

360만원대255억원.

다음달 27일한국과독일은 2018 러시아월드컵조별리그경기에서맞붙는다.독일미드필더토니크로스(28·레알마드리드)의연봉은한국미드필더주세종(28·아산무궁화)의 7000배다. 하지만월드컵은계급장을떼듯연봉을접어놓고‘맞짱을뜨는’무대다.높은연봉이승리를보장하는건아니다.

주세종은지난 14일 발표한한국축구대표팀의월드컵예비엔트리28명에이름을올렸다.그는현재경찰대부설무궁화체육단에서의무경찰로복무중이다.충남아산의경찰대숙소에서다른의경들과똑같은대우를받으며지낸다.입대전FC서울에서억대연봉을받았지만,지난 1월입대후엔일경월급(약30만원)을받는다.연봉으로환산하면360만원이다.한국에는군인도2명 있다.상주상무(국군체육부대)소속인왼쪽수비수홍철(28)과김민우(28)다.월급은상병홍철이36만원,일병김민우가32만원이다.

반면독일대표팀예비엔트리27명에포함된크로스의연봉은입이떡벌어질정도다.스페인레알마드리드에서활약중인그는독일선수중최고연봉인2000만유로,우리돈으로약255억원을받는다.일당으로환산하면7000만원이다.주세종은17일중앙일보인터뷰에서“독일 크로스 연봉은내가의무경찰신분이아니더라도받기힘든금액”이라며 “국가를 대표해나가는선수이자경찰인만큼연봉차는중요한게아니다”고말했다.

경찰로는첫월드컵엔트리노려연봉독일최고크로스의7천분의1현역군인인홍철·김민우도비슷

한국은징병제국가다보니그간군인신분으로월드컵무대를밟은선수들이꽤있다.다들월봉몇십만원이었지만외국의특급스타못지않은활약을펼쳤다. 2014 브라질월드컵땐상주소속이근호(33·강원)가 조별리그1차전러시아전에서골을터트렸다.당시육군병장이던이근호월급은14만9000원이었다.브라질월드컵에참가한736명 중소속이없던선수를빼곤최저연봉자였다. 당시외신은이근호의연봉을크게조명했다. 2010 남아공월드컵때는상주소속미드필더김정우(36)가 아르헨티나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전담 마크했다. 당시 연봉은김정우가95만원,메시가142억원이었다. 1만5000 배차인두사람의연봉도화제가됐다.이밖에도 1994 미국월드컵의서정원(수원감독), 1998프랑스월드컵의최용수(전서울감독), 2006독일월드컵의정경호(상주코치)등도현역군인으로월드컵에출전했다.

물론주세종·홍철·김민우는최종엔트리23명에들기위해경쟁해야한다.주세종은“지난해12월동아시안컵출전을위해입대도한달을미뤘다.팀에서가장많이뛴다는자부심도갖고있다. (월드컵에나간다면)동료들이더빛날수있도록노력하겠다”며“그간월드컵무대를밟은의경은없었는데,최초라는수식어를달고싶다.군인인홍철과김민우도함께러시아에가면좋겠다”고말했다.홍철은“나도,한국축구도늘도전하는입장이다.상무의모토인수사불패(雖死不敗·죽을순있어도질수는없다)정신으로임하겠다”고다짐했다.

송지훈·박린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