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어드는프랜차이즈스타,발전인가퇴보인가

올해연고지출신선수구단당6.7명강민호·김현수등FA늘어난여파고교야구서울집중도감소에일조지방구단전면드래프트주장도

JoongAng Ilbo - - 스포츠 - 기자kim.won@joongang.co.kr

이승엽·이대호·이종범….한국야구의영웅인이들에겐또다른수식어가붙는다.바로‘프랜차이즈 스타’다. 프로스포츠,특히야구에서프랜차이즈는도시(지역)연고권을말한다.한구단은물론,연고도시를대표하는선수를‘프랜차이즈스타’라부른다.선수에게는훈장같은호칭이다.야구만잘해서얻을수있는게아니라서다.

명예로운이수식어를얻으려면조건이붙는다.데뷔부터은퇴까지한팀에서활약해야한다.예외는있다.한국과일본에선해외리그에진출했다가친정팀으로돌아와은퇴한선수도‘프랜차이즈스타’로 예우한다. 삼성 이승엽, 롯데 이대호, KIA(전신해태)이종범등이이에해당한다.일본에선‘미스터히로시마’라불린투수구로다히로키가대표적이다.

최근한국프로야구에는이런프랜차이즈스타가드물다.자유계약선수(FA)제 도가생기면서이적이자유로워진탓이다.메이저리그도비슷한상황이다.재정이탄탄하지않은스몰마켓구단은프랜차이즈스타에게좋은조건을제시하기힘들다.프로선수는자신의가치를인정해주는곳에서뛰길원한다.

지난해프로야구에선프랜차이즈스타 의이적이잇따랐다.롯데의상징강민호가삼성으로옮겼다. 2006년두산에서데뷔한민병헌도롯데로이적했다.두산에서뛰다메이저리그에진출했던김현수는한국에돌아오면서라이벌팀LG와계약했다.이들의이적이팬들에게충격적이었던건상징성때문이다.프랜차이즈스타 는팀을넘어지역의상징으로,지역사회에미치는영향도크다.

지난해FA시장에서손아섭(롯데)·양현종(KIA) 등소속팀에남은선수도있다.양현종은“내등번호가KIA의영구결번으로남는게목표”라고할만큼팀에대한애정이크다.다른구단에서도“양현종은프랜차이즈스타로서모범”이라며엄지손가락을치켜든다.양현종은KIA연고지인광주에서태어나자란‘골수’타이거스맨이다.비슷한예로이승엽·이대호·김태균(한화)·박용택(LG)·김광현(SK) 등이있다.팬들도지역출신선수에게더큰애정을보인다. FA자격을얻어다른구단으로이적한한선수는“고향과다른지역에서생활하다보니소외감을느낀적이있다”고밝혔다.

롯데는5년간일본·미국에서활약하다돌아온이대호효과를톡톡히누리고있다. 2016년 85만2639명이었던 롯데홈관중은지난해103만8492명으로 19%나늘었다.이대호의맹활약속에롯데는지난해정규시즌3위에올랐다. 2012년 이후5년만에포스트시즌에진출했다.침체했던부산사직구장인근상권이살아났다.부산시민들자부심도높아졌다.롯데는이대호에게계약금과연봉을합쳐 150억 원(4년)을투자했는데,그이상효과를얻었다는평가다.

‘제2의’양현종·이대호가나올수있을까.여건은나빠지고있다. 16일프로야구1군엔트리기준으로선수의출신고교를조사했는데,연고지역고교출신선수는구단당 6.7명에 불과했다. 27명엔트리의25%수준이다.고교팀숫자가많은서울연고팀은높은수치를기록했다.전국77개고교야구팀가운데서울에16개(20%)가몰려있다.지역에전통의야구명문고를둔롯데·삼성·KIA(7명)도평균을넘겼다.하지만제9구단 NC(2명)와 제10구단KT(1명)는 최하위권이었다. NC의경우원종현(군산상고)과구창모(울산공고)가1차지명고교출신이지만연고지인창원출신은아니다. KT는지난시즌직전FA자격으로이적해온유한준(수원유신고)이유일한지역출신이다.

각구단은매년1차지명에서지역연고선수를1명밖에선발하지못한다. 2010~13년에는아예연고지역선수우선선발권이없는전면드래프트를시행했다.유망주의서울지역집중화현상이심해지면서전면드래프트로시행하자는목소리가지방구단을중심으로꾸준히나오고있다.

김원

이대호는프로야구롯데자이언츠를대표하는프랜차이즈스타이자부산시민들의자랑이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