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뇌혈관MRI,내달66만원서18만원으로

건보적용으로환자부담줄어검사상이상소견받은경우뇌질환판정안나와도혜택

JoongAng Ilbo - - 뉴스 - <대형병원기준>

회사원 A(40)씨는 최근갑작스레나타난심한두통·구토증세로병원을찾았다.병원에서는뇌질환이의심돼자기공명영상(MRI)검사를했다.하지만검사결과의심했던뇌질환이아닌것으로확인됐다. A씨는검사비용 42만원을 전액부담해야했다. MRI검사는중증뇌질환으로진단되는경우에만건강보험이적용되기때문이다.

다음달부터는뇌질환이의심되는증상을보이는모든환자에대한MRI검사에건강보험이적용된다.환자부담이평균25%수준으로줄어들전망이다. A씨의경우앞으로는11만원정도만내게된다.

보건복지부는13일 제15차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열고뇌·뇌혈관MRI촬영에건강보험을적용하는방안을의결했다고밝혔다. ‘문재인케어’로불리는정부의 건강보험보장성강화대책후속조치다.

이에따라다음달 1일부터 뇌·뇌혈관(뇌·경부)·특수검사MRI에대해서도건강보험이적용된다.환자부담금은대형병원(상급종합병원)기준평균66만원에서18만원으로줄어든다.기존에는뇌종양·뇌경색·뇌전증등뇌질환이의심되는경우MRI검사를하더라도중증뇌질환으로진단되는환자만건강보험이적용됐다.뇌질환이의심돼검사를했지만아닌것으로확인되는경우보험이적용되지않아환자가전액부담해야했다. 앞으로는뇌질환이의심되는경우건강보험이적용된다.의학적으로뇌·뇌혈관MRI필요하다고판단되는모든환자가건강보험혜택을받을수있게된것이다.다만뇌질환을의심할만한신경학적이상증상이나다른검사결과이상소견이없는등의학적필요성이떨어지는경우에는비급여처리된다.

이날위원회는희귀난치성질환산정특례제도대상질환을확대하는방안을의결했다. 산정특례는 희귀난치성질환자의의료비부담을덜어주기위해환자본 인이부담하는비용을일반환자 20%(입원)~60%(외래)에서 10%로낮춰주는제도다.그동안산정특례를적용받지못했던희귀질환중소이증등100개질환을새로지정했다.

또앞으로손·팔을이식하는수술에도건강보험이적용된다.과거에는사고나질환으로손·팔이절단되면의수등보조기를착용하는것이유일한치료방법이었다.최근의료기술발전에따라국내에서도뇌사자의손·팔을이식하는수술이성공적으로이뤄졌다.위원회는“아직이식사례는많지않지만의학적으로유효성이확인된만큼환자부담을줄여줄필요가있다”고설명했다. 이에따라기존에는약4000만원인수술비용을환자가전액부담했지만하였으나,앞으로는약200만원으로낮아진다.

위원장인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은“앞으로도국민의의료비경감을위해의학적으로입증된의료행위는적극적으로건강보험을확대하겠다”고밝혔다.

이에스더기자etoile@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