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초·재선14명당협위원장사퇴“재창당수준혁신을”

JoongAng Ilbo - - 뉴스 -

“김병준위원장에전권”힘실어본격인적청산도화선될지주목

자유한국당초·재선의원14명이13일당협위원장자리를자진사퇴하며재창당수준의개혁과혁신을요구했다.

한국당소속김성원·김성태·성일종의원등은이날오전국회정론관에서기자회견을열어“선당후사의정신으로백의종군하고자한다.당전체에이러한정신이전면적으로확산해재창당수준의개혁과혁신으로연결될수있도록강력히 촉구한다”고말했다.이어“재창당수준의혁신과새출발을촉구하기위한실천적노력으로당협위원장직을내려놓는다”고덧붙였다.

이들은김병준비대위체제에서인적청산·쇄신이더딘데대한불만도우회적으로표현했다.이들은“비대위가구성돼여러가지방안을마련하고는있지만,여전히국민의마음을되돌리기에는역부족인상황”이라며“절박함이묻어나야개혁과혁신에무게가실린다”고말했다.선언서에는재선김성찬의원과초선김성원, 김성태(비례대표),문진국,이양수, 이은권, 성일종, 김순례, 이종명, 김규환,장석훈,송언석,임이자,정유섭의원이동참했다.이중김순례,이종명,김규환,임이자의원은현재당협위원장이아니다.

선언에동참한이양수의원은“사흘전제안을받았다.비대위등과얘기를따로했던건아니고오래전부터고민해왔던문제”라며“계파모임성격은전혀없다”고말했다.이번선언을주도한것으로알려진김성원의원도‘김병준위원장,김성태원내대표등과상의가있었냐’는질문에“전혀없었다”고했다.

이번초재선의백지위임선언이17일로 취임두달을맞는김병준비대위원장의당혁신드라이브에보탬이될것이라는주장이다. “한국당쇄신의핵심은인적청산”이라는당안팎의요구가비등한가운데당내일부의원이먼저“김위원장에게전권을넘기겠다”고하면서힘을실어주었기때문이다.

이번백지위임에대해김위원장은“당협위원장임기제를철저히적용하려고한다”며“단체결의를보여준건고마운일인데당헌,당규에어떻게적용되는지사무총장에게검토하라고했다”고말했다.

한영익기자hanyi@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