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엔송이구경못하겠네

7~8월폭염탓에포자싹못틔워흉작이던작년보다생산더줄듯

JoongAng Ilbo - - 전국 -

송이로유명한충북보은속리산은올해작목반활동을접어야할판이다.주민13명으로구성된속리산산림부산물작목반은지난주보은군과국·공유림임대차계약을하고송이채취에나섰지만수확이전혀없었다.이작목반은지난해9월중 순~10월초사이에송이80㎏를팔았다. 1㎏당20~30만원을받았다.보은산외면신정리박경화(60)이장은“송이는고사하고잡버섯도없다.추석전에목돈을만져보기어려울것같다”고말했다.

‘가을진미’송이버섯이사라졌다.전문가들은올여름폭염을원인으로분석한다. 40년째송이판매점을운영해온박호원(73)씨는“7~8월에기온이많이올라땅속에있던송이포자가제대로자라지못했거 나죽었을가능성이크다”고말했다.

송이는땅속20~30㎝깊이에있던포자가봄~여름동안영양분을비축했다가싹을틔운다.이후 날이선선해지는9월중순부터10월까지채취가활발하게이뤄진다.

문제는지표기온이15∼25도안팎을유지할때잘자란다는데있다.지표면온도가30도를넘으면포자발아에이상이생기고35~40도를넘으면죽는다.기온이너무낮거나습해도문제다.

국립산림과학원가강현박사는“강원영서지방과충북내륙의7~8월기온이35도이상되는날이지속하면서송이포자가제대로자라지못했다”며“올해는열피해에가뭄까지겹쳐수확량이크게줄어들수밖에없다”고설명했다.

확줄어든수확량은공판장에서도확인된다.강원도양양군에서양양송이를전문으로판매하는화원농산에서는지난 12일 자연산송이가처음으로거래됐 는데,그양이1㎏에불과했다.양양송이는8월말부터나오기시작해10월말까지채취할수있다.양양송이의지난해공판량은모두 1389㎏이었다. 이는풍작이던2016년9349㎏보다7960㎏나줄어든수치다.양양군관계자는“올해는송이가없어수확시기가 10일 정도늦어졌고생산량도크게줄어들수있다”고말했다.보은·양양=최종권·박진호기자

choigo@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