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패자부활전의장이돼야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유난히도길고지루한무더운여름입니다.가을이간절히기다려지는….그동안안녕하셨습니까?”

하얀우편봉투안엔검은펜으로적힌글씨가가지런했다.오랜만에받아본손편지엔인간적감성이묻어났다.절도전과7범의재소자가보낸편지다.포항교도소에수감중인박원식(55·가명)씨였다.

박씨는7번의전과를모두절도로채웠다. 31세때인 1994년에빈집털이를하다붙잡힌게첫범죄였다.그뒤로3~7년간격으로절도를반복했고올해초비슷한범죄로다시징역을살게됐다.그사이박씨의가정은해체됐다.부인과는4년 전연락이끊겼고,장애가있는딸과는출소때마다가끔봤던게전부라고했다.마음먹고애견사업,배달일을한적도있지만오래가지못했다.박씨는변명하지않았다.편지에서자신을“용서받지못할자”라고 적었다. 하지만그는“저희들같이소외된자는관심의대상에서항상제외된다.단지경계의대상일뿐”이라며“이런사정을헤아려(재활의기회를가질수있도록)도와달라”고부탁했다.그는취재팀과의한시간의인터뷰를“마음속의응어리들을끄집어내가슴답답함을푼시간”이었다고적었다.

취재팀이만난다른상습절도자,생계형절도전과자들은대부분인터뷰과정에서눈물을흘렸다.범죄와회한으로가 득찬삶을꼼꼼히되짚어나가는일이무척고통스러웠을지모른다.취재팀은국선변호사를만나,또판결문을구해이들의삶을다각도로재구성했다.취재팀은이렇게 ‘2018 교도소실태보고서(7회시리즈)’를만들어갔다.

하지만아쉽게도이들이수없이들락였던교도소에서새삶의기회가생긴흔적을찾기어려웠다.상대적으로덜위험한범죄자여서형기는짧았고,이때문에교도소에선교도작업,직업훈련을하지못했다.출소뒤엔전과자낙인이찍혀직장을구하기어려웠다.생계형절도는그렇게반복됐다.취재팀은박씨같은징역3년미만의단기수형수들이‘교정사각지대’에서방치되는현실을조명했다.박상기법무부장관은중앙일보와의인터뷰에서“문제점에공감한다”며“징역3년미만의생계형범죄자와재범가능성이크지않은재소자를선별해전용개방교도소를짓겠다”고말했다.약속대로실행되면한국엔새로운형태의교도소가머지않아문을연다.그곳에서,소외됐던한국판‘장발장’들이바라던‘패자부활전’의기회가주어지길기대한다.

전과7범박원식(55가명)씨가중앙일보의교도소실태보고서를보고지난8월말자필편지를보냈다.

윤호진탐사팀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