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업체부진하자부품사3분의1적자

현대차계열뺀상반기실적보니매출4%줄고영업이익반토막줄도산공포에정부선현장조사차산업전반에수익악화먹구름두달새일자리2만개사라져Ტ῾ ᬲᩇᜒ ᴜ동ḑ ᪚ΐᬦ ᵁ년동ᜒ ᡒ᫂ ᚫᲔ᭙ᛁ ᴜ동ḑᬩᱸ고᳌᪁‎ ῭᪁‎ᴜ ṝ이

JoongAng Ilbo - - 전면광고 -

올 상반기(1~6월)자동차부품업체(현대차그룹계열사제외)의경영실적이크게나빠진것으로나타났다.국내자동차산업이침체에빠지면서완성차업체들의경영실적이악화했고,완성차계열사→1, 2차협력업체순으로경영부담이전가될것이란전망이현실화한것이다.

<중앙일보9월4일자4, 5면>산업연구원이13일현대차그룹계열사가아닌자동차부품회사가운데‘주식회사의외부감사에관한법률’(외감법)대상기업100곳을조사한결과,상반기영업적자를기록한회사가31개로조사됐다.완성차업체계열사가아닌중견자동차부품사3곳중1곳이적자를기록한것이다.조사대상기업들은지난해상반기대비매출액이3.8% 줄었고,영업이익은반토막(49.2% 감소)이났다.현대차그룹을비롯한국내4개완성차업체의수출과내수판매가줄어들면서수익성이급격히악화한것이다.조사대상기업가운데매출액이감소한기업은63개사에달했다.영업이익이늘어난업체는18개사에그쳤다.지난해상반기흑자에서적자로전환한기업이21개사였고, 2년연속상반기적자를기록한11개사가운데6개사의적자폭은더커졌다.

국내최대완성차업체인현대차그룹은올상반기영업이익률이3.5%로2007년(3.8%) 이후11년만에3%대로내려앉았다. 2016년 5.5%,지난해4.7%와비교하면수익성악화가가파르게진행되고있다.자동차업계에선완성차업체들의수익성악화가협력업체에전가되면더심각한실적부진으로이어질것을우려해왔다.이 번조사결과로‘대기업이기침하면중소기업은감기몸살을앓는다’는통설이실증된셈이다.

수익성악화에따라고용도감소해조사대상기업가운데고용동향파악이가능했던95개사의총고용은1026명줄어든5만1464명으로나타났다.감원을한기업은절반이넘는56개사였고,신규채용을포기한기업도6개사나됐다.한국은행의업종별취업유발계수에따르면자동차업종은8.6명으로제조업가운데높은축에속한다.취업유발계수란재화10억원어치를생산하기위해발생하는직간접취업자수를뜻한다.

고용정보원에따르면자동차제조업의고용보험피보험자수는지난해7월40만988명에서지난7월39만1132명으로줄었다.산업연구원측은“전체자동차산업의고용은지난해8월부터감소하기시작해 7월에는전년같은기간대비1만1000명, 8월엔8900명이감소해두달동안에만2만개가까운일자리가증발했다”고밝혔다.정부도자동차부품산업의침체가심각하다는판단아래12일부터산업통상자원부기획재정부등관계부처공동으로현장실태조사를벌이고있다.올해들어현대차1차협력업체인리한이워크아웃을신청했고,다이나맥이원솔루텍등중견부품업체들이법정관리에들어가는등자동차부품업계의‘줄도산공포’가현실화할수있다는우려가커졌기때문이다.정부는실태조사를마치는대로추가자금지원을비롯해^올해말끝나는개별소비세인하기간연장^기업구조조정촉진법재입법^각종세제지원^은행권대출만기연장등가능한지원을모두검토하겠다는입장이다.

전문가들은대형완성차업체에의존 하는부품산업의생태계를건강하게바꾸지않은채땜질식처방만으론자동차부품산업의경쟁력을확보하기어렵다고지적한다.

김수욱서울대경영학과교수는“국내자동차부품사들은오랫동안대기업에의존해왔기때문에시장이어려워지면자생력을발휘하지못한다”며 “2, 3차협력사의경우단기간에생존능력을키우기도어렵고마땅한정책적대안도찾기힘들다”고말했다.

이항구산업구원선임연구위원도“자동차산업이침체기에접어들면서오랜국내자동차업계의전속거래관행이부품업체들의경영악화를부추기고있다”며“기업들의자구노력과함께정부가공정경쟁환경을조성해자동차산업생태계를복원해야한다”고말했다.

이동현윤정민기자offramp@joongang.co.kr

Ŵ산업연ᛠ원이”대차ᜇᦌ 계᲌사᱅ᠸ외ᙫ대ᬲ 100개 기업조사 ᡃ위 ᧰

Ეᱸ이ᴎ

ᧇṠ᱖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