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인터넷처럼새시대열것”

업비트개발자콘퍼런스2018

JoongAng Ilbo - - 뉴스 -

“생활밀착형서비스개발시급”국내외전문가들한목소리암호화폐규제심해지적도

13일오전제주서귀포시에있는제주국제컨벤션센터‘탐라홀’엔700여명이모였다.다음날까지이틀간개최되는블록체인개발자콘퍼런스인‘업비트개발자콘퍼런스2018’에 참여하기위해국내외에서모인블록체인기술개발자들이다.

이날행사에참여한블록체인전문가들은“블록체인을실생활에적용한구체적인서비스가필요하다”고입을모았다.블록체인기술이 ‘제2의 인터넷혁명’으로불리지만암호화폐의부정적면이많이부각됐다.이를극복하기위해선실생활에활용할수있는구체적인서비스가필수라는얘기다.

암호화폐인비트코인의기반기술로알려진블록체인은각종거래정보를중앙서버에관리하지않고여러곳으로분산해동시에저장하는기술이다.일정시간(설정하기나름이지만평균10분)마다거래정보가하나의암호화된블록으로묶이고,다시블록과블록이결합해체인이형성된다.

거래장부의사본을해당거래에참여한여러사람이나눠서보유하는식이다.그 래서위조가어렵고해킹을막을수있다는장점이있다.거래가발생할때마다저장된모든데이터를대조하는데다위조하려면여러사람이나눠가진정보를모두바꿔야하기때문이다.

두나무설립자인송치형의장은“블록체인에대해‘역사상가장우아한사기’라는지적이나오는것은사실상블록체인을적용해성공한눈에보이는서비스가비트코인밖에없기때문”이라고지적했다.블록체인플랫폼인온톨로지창립자이자온체인공동창립자인준리도“블록체인을실생활에활용하고,블록체인애플리케이션(앱)을지원할수있는인프라가필요하다”며“블록체인의진정한대중화를위해서는인프라안에기술·법적제도·커뮤니티같은신뢰를줄수있는요소가있어야한다”고덧붙였다.

예컨대블록체인을통해신분정보를분산하고데이터를교환하면신원인증,정보보안,작업증명등 ‘신뢰’가필요한다양한서비스를제공할수있다.암호화폐펀드인오아시스랩스설립자이자UC버클리대전기컴퓨터공학부교수인돈송은“데이터가통합되지않고개별기업이나사업부문별로고립적으로활용하는‘데이터 사일로(Silo)’ 현상,개인정보유출같은보안·프라이버시문제를블록체인으로해소할수있다”고주장했다.금융기관에서자체적으로운영하는이상거래시스템의경우민감한데이터는 프라이버시보호장치를자동으로적용하고머신러닝기술을적용해비용도아낄수있다는것이다.

암호화폐규제가과도하다는지적도나왔다.예컨대국내암호화폐거래소는해외지사설립등을위한자금송금이사실상어렵다.이석우두나무대표는“이른바‘검은돈’으로유출되는부분에대한우려는당연하지만,소명할수있는자금에대해서는송금문제가해결돼야한다”며“되레해외거래소의국내진출은쉽지만국내거래소의해외진출이막힌상황”이라고지적했다.

송치형의장은“신용카드인프라가없는중국에서모바일결제가커졌듯이수많은규제와싸워야하는한국보다기존인프라가형성돼있지않은동남아시아가블록체인산업발전의시작점이될것”이라고말했다.

카카오의블록체인자회사인그라운드X의한재선대표는“인터넷이나오면서온라인시대,스마트폰이나오면서모바일시대가왔듯이블록체인이다음시대를열것”이라며“플랫폼(개별업체)의노력만으로는주도권을잡을수없는만큼다양한영역에서노력이있어야한다”고말했다.

이번행사를개최한두나무는암호화폐거래소인‘업비트’와주식플랫폼인‘카카오스탁’을운영하는블록체인전문업체다.

제주=최현주기자chj80@joongang.co.kr [사진두나무]

13일제주도제주국제컨벤션센터탐라홀에서국내외블록체인기술개발자들이모인가운데‘업비트개발자콘퍼런스2018’이열리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