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과더블보기오간최호성의낚시꾼스윙

신한동해오픈1라운드공동2위4언더파선두박상현과2타차장타필요할때마다특유의스윙목표는시즌최종전인JT컵출전

JoongAng Ilbo - - 스포츠 -

2018년골프계를뜨겁게달군‘낚시꾼스윙’의주인공최호성(45)이2개월반만에국내필드에섰다.간간이선보인특유의‘낚시꾼스윙’에울고웃었다.

13일인천베어즈베스트청라골프장에서열린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제34회신한동해오픈1라운드에서최호성은4언더파로, 엄재웅(28),가간짓불라(30·인도)등과공동2위를달렸다.최호성과동반라운드를한 박상현(35·6언더파)이두타차단독선두에올랐다.

지난6월말KPGA선수권이후줄곧일본대회에나섰던최호성은이번에초청선수로 출전했다.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대회대신신한동해오픈을선택한그는“내인생에‘초청’이란단어가붙었다.몸둘바를모르겠다.제의가왔을때바로수락했다”고말했다.

최호성은지난6월 제61회한국오픈에서특이한스윙폼으로세계적인주목을받았다.그는스윙후멈추지않고허리를90도가까이뒤로꺾거나한바퀴도는기 묘한피니시동작을선보였다.미국골프매체가앞다퉈이를다뤘다.아시안투어는그를‘피셔맨(fisherman·낚시꾼)’으로불렀고,골프채널은“세계에서가장말이안되는스윙”이라고소개했다.

소셜미디어에서도퍼져나가자올시즌미국프로골프(PGA)투어3승인저스틴토마스(미국)까지 “한 번시도해봐야겠다”며관심을가졌다.일부팬들은“최호성을디오픈에출전시켜달라”고온라인청원까지했다.

최호성은“비거리를내야하는상황에나름대로힘을쓰다보니자연스럽게나온동작”이라며“연습땐그스윙이잘안나온다.느낌대로움직여야원하는구질이만들어지겠다고생각해이샷을친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시선으로봐주니까 ‘낚시샷’이라는 이름도 만들어졌고,일본에서도경기때마다많은팬이찾아와지켜봐준다”며“모든게감사하다”고말했다.

대회첫날,최호성은낚시꾼스윙때문에울고웃었다.그는파5홀에서낚시꾼스윙으로티샷했다.그는“이스윙으로치면 15~20야드 더 나간다. 장타가필요할때마다어김없이시도했다”고설명했다.그는파5인 6번 홀(570야드)에서 낚시꾼스윙으로드라이브샷을290야드보냈다.이어러프에서친세번째샷이홀에굴러 들어가면서이글을기록했다.그는느리게어퍼컷을하는독특한세리머니를선보였다.

파4인 8번홀에선공이벙커에빠지자최호성은낚시꾼스윙으로온그린을시도했다.하지만턱에가로막혀공은벙커로다시굴러내려갔다.그는이홀에서더블보기를한뒤“운이나빴다.커트하듯하려고했는데타이밍이안맞았다”며머리를긁적였다.

최호성은이글과더블보기를들쭉날쭉오가면서도버디6개와보기2개를더해리더보드상단에이름을올렸다.그는“솔직히부담이컸다.그래도나름내스타일대로끝까지해냈다”며“너무공격적으로치면안되겠단생각에좀더조심스럽게했다.결과는만족한다.감이좋다”는말로남은라운드에대한기대감을표시했다.독특한스윙하나로세계골프계를들썩였던최호성에겐올시즌큰목표가하나남아있다. JGTO시즌최종전인JT컵출전이다.올시즌일본투어상금랭킹30위이내선수만나갈수있다.그는13일현재 33위다. 그는“조금만더랭킹을끌어올리면목표달성이가능하다”며“JT컵은한해성공한선수가모두나서는대회다.그런만큼출전이목표고, (성적에대한)욕심도크다”고말했다.

인천=김지한기자kim.jihan@joongang.co.kr

낚시꾼을연상시키는독특한스윙으로유명한베테랑골퍼최호성이14일신한동해오픈1라운드에서드라이브샷을하고있다.초청선수로출전한그는첫날4언더파를쳐공동2위에올랐다. [사진신한금융그룹]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