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86%받는서울미니태양광친여협동조합3곳이절반싹쓸이

최근5년녹색드림등실적급증보조금248억중124억가져가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친여권성향의협동조합에탈원전·태양광에너지보급확대정책의수혜가집중되고있다는지적이제기됐다.서울시가10일 자유한국당윤한홍의원에게제출한 ‘미니태양광(베란다형) 설치현황’에따르면녹색드림협동조합·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해드림협동조합등3곳이최근5년간서울시미니태양광설치사업보급대수의 51.6%(2만9789개)를 차지했으며,보조금 248억6100만원 가운데 124억4300만원(50.0%)을 수령한것으로나타났다.

현정부출범후급성장세를보인녹색드림협동조합(녹색드림)의허인회이사장은고려대총학생회장,열린우리당청년위원장출신이다.지난 16, 17대총선에 새천년민주당과열린우리당소속으로출마했지만낙선했다.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박승옥(전이사장) 등기이사는한겨레두레공제조합·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전태일기념사업회에서활동했다.해드림사회적협동조합박승록이사장역시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이사출신으로한겨레두레공제조합사무국장을지냈다.

녹색드림은 2015년만 해도 25개에 불과했던설치실적이2016년 456개, 2017년4399개로급상승했다. 2018년에도 6월까지3642개를설치해전년대비두배정도실적이예상된다.수령보조금도 2015년1100만원에서지난해 19억3200만원까지뛰었다.태양광패널설치비의86%는 세금지원이다.윤한홍의원은“현정부의탈원전정책은결국자기식구챙기기”라고비판했다.한영익기자

hanyi@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