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중간선거뒤북·미정상회담”빈·제네바가뜬다

내달11일1차대전100돌행사유럽서북·미정상회담가능성트럼프“뭔가더얻어야제재해제”북한에추가로더내놔라압박

JoongAng Ilbo - - 외교안보 - <11월6일>

도널드트럼프미국대통령이9일(현지시간)김정은북한국무위원장과의2차북·미정상회담장소로“싱가포르를제외한3~4곳을검토중”이라고밝혔다.그시기와관련해선“선거때문에지금은떠날수없어중간선거이후에할것”이라고말했다.

이로인해2차 북·미정상회담이미중간선거(다음달6일)가끝난뒤인11월11일전후에유럽에서열릴것이란관측이제기되고있다.트럼프대통령이다음달 11일프랑스에서열리는제1차세계대전종전100주년행사에참석하는것을계기로인접유럽국에서북·미정상회담이열릴수있다는전망이다.구체적인장소로는오스트리아빈,스위스제네바또는스웨덴스톡홀롬이거론된다.게다가김위원장도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과정상회담을계획하고있어모스크바에서북·러정상회담을한다면단거리이동을한뒤트럼프를만날수있다.

오스트리아 빈에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와함께북한대사관이있고,스위스는김위원장이1990년대후반동생김여정노동당제1부부장과함께다녔던베른국제학교가있어익숙하다.스웨덴은지난3월이용호북한외무상이방문해사전점검을했던곳이란얘기도있다.

트럼프대통령은2차정상회담의평양개최가능성에대한설명도했다.김위원장을자신의별장인플로리다마라라고리조트로부를거냐는기자들의질문에“그도아마좋아할것이며나도그러고싶다”면서도“거기도좋겠지만지켜보자”고말했다.그러면서미국개최가능성에대해“누구도난처하게만들고싶진않다”며“결국우리는미국땅은물론그들땅(북한)에서도많은회담을하게되겠지만(개최지 는)북한땅도포함해쌍방향으로논의할문제(that‘s a two-way street)”라고말했다.당장미국과북한에서정상회담을열기에는아직정치적환경이조성되지않았다는뉘앙스로,향후비핵화협상이진전을보일경우양국을오가는셔틀협상또는셔틀외교가가능할수있다는얘기다.

뉴욕타임스(NYT)는북한측이평양에서정상회담을개최하는방안을타진했다고보도했다. NYT에따르면지난7일마이크폼페이오국무장관과김정은위원장의백화원오찬당시옆방에서미국관리들과함께한북측관리가“평양에서열리면좋을것”이라고제안했다고한다.하지만AP통신등외신들은평양개최가시기상조라는전망이다.아직영변핵시설의검증·해체와종전선언빅딜등해결해야할과제가산적해있기때문이다.실제트럼프대통령은이날정상회담논의를소개하면서도대북제재언급도잊지않았다.그는“우리는제재들을해제하지않았다.매우중대한제재를유지하고있다”면서대북제재의필요성을재차강조했다.또“나는그것들(제재)을해제하고싶지만이를위해선우리는뭔가를얻어야한다”고말했다.북한이지금까지내놓은카드외에도’플러스알파‘를더꺼내놔야한다는요구다.

북·미협상에대한낙관적인전망도내놓았다.위협과함께어르고달래는전형적인트럼프식전략이다.그는“북한이정말 성공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본다”며“김위원장이결단을내리는어느시점에극적인장면을풀어낼것이라고생각한다”고말했다.헤더나워트국무부대변인은브리핑에서“정상회담개최에는신경써야할세부사항이많다”며“우선트럼프대통령은물론김위원장의스케줄을맞춰봐야한다”고말했다.그러면서“지난번(싱가포르정상회담때)엔기자5000명이취재를위해모였기때문에이를수용할수있는인프라를갖췄는지도확인해야한다”고덧붙였다.

워싱턴=정효식특파원jjpol@joongang.co.kr

[AP=연합뉴스]

도널드트럼프미국대통령이9일(현지시간)아이오와주카운슬블러프스에서열린중간선거지원유세집회에경호를받으며입장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