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에게부담안줘야좋은죽음”

서울대의대,환자등4176명설문

JoongAng Ilbo - - 기획 - ᨑᚫᯑ ḵ᡺ᛢ ᳐ᦫᛢ Ḛ᳙ᯑ ᦸᬩΏᾹƒᶣ῾ᛠ ὄᲔᯑ ᬦḯᯑ ᜘῾ᯑ ᨺᱦᯑ ᚉ제ᯑ ᴈᥦᛢ Ὼ᱇ᛢ Ḛ៥ᛢ ᚳ᭙ᛢ ឬ῾ᛢ ῵ᢄᛢ ᬩḵᛢ Ὼᱦᛢ ᚉḚᛢ Ώḯᛢ ᭌ᛻Ᾱᯑ ឬ제ᵽᛢ ‴ᴜᴈ ᴈᬦ ᠰᥟ이ᱹᚳ ‴ᴜ ᙤᵛ᡺ ᱹ᳼ ᣑ ᲋᧰ᴈᦁ ᶆᡃ ᪞ᙤ

“소중한사람과함께있는것” 2위미국인은“통증서해방”첫째꼽아

‘좋은죽음’이란무엇일까.나라마다웰다잉(Well dying)개념이같을까.그렇지않다는걸보여주는연구결과가나왔다.서울대의대윤영호교수팀은국제학술지‘종양지지치료(Supportive Care in Cancer)’ 10월호에좋은죽음과관련한논문이실렸다고10일밝혔다.윤교수는2016년 국내말기환자와그가족등4176명을대상으로‘열가지좋은죽음’을설문조사했다.

한국인은‘가족에게부담을주지않는것’(22.4%)을첫째로꼽았다.다음으로‘가족이나의미있는사람이함께있는 것’ (21.9%)인데, 두항목의차이가크지않았다.가족을중시하는한국인의정서가반영됐다.다음으로주변정리가잘마무리된것,통증에서해방,지금까지삶이의미있다고생각되는것등의순이었다.윤교수는2004년비슷한조사를한적이있는데그때와별차이가없다. 1~4위는같고, 5위가당시에는영적인안녕상태였고,이번엔‘지금까지의삶이의미있게생각되는것’이다.

말기환자는‘가족에게부담을주지않는것’을중시했지만가족은‘가족이나의 미있는사람과함께있는것’을첫째요건으로꼽았다.의료진은‘지금까지삶이의미있게생각되는것’을1위로들었다.윤교수는외국논문을조사해비교했다.미국인은‘좋은죽음’에대해‘통증에서해방’을첫째로꼽았다.다음으로영적인안녕,가족이함께있는것,정신적인각성이뒤를이었다.영국인은‘익숙한환경’을가장중시했다. ‘존엄과존경을유지한죽음’ ‘가족·친구와함께’ ‘고통없이죽어가는것’등의순이다.일본인은‘신체적·정신적편안함’을1위로 꼽았다. ‘희망하는곳에서임종’을둘째로꼽았다.

연구팀은이런차이에대해“죽음에대한가치가문화적영향을받기때문”이라고분석했다.서구에서는본인스스로가겪는‘고통에서자유’가우선순위가높지만한국은본인보다가족을중요하게생각하는문화가더영향을미친다.

윤영호교수는“선진국은의학뿐아니라사회학·심리학에서좋은죽음을지속적으로탐구해왔다”며“이제한국도서구처럼좋은죽음의목표를세우고,그에걸맞은제도를만들어가기위한사회적논의를시작해야한다”고말했다.

특별취재팀=신성식이에스더이승호기자ssshin@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