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20분의1음차이도구분절대음감으로‘화평정치’

편경국산화한박연이시연하자세종“소리가약간높은것같다”

JoongAng Ilbo - - 기획 -

“명음악이다옳겠나”자주성추구고려가요·향악활용한신악창제

세종은다방면에걸쳐재능이빼어났던르네상스적인간이었다.음악분야도예외가아니다.국악계전문가들은세종을두고“시대를앞서간위대한작곡가였다고말한다.박연을시켜중국에서전량수입에의존하던편경을국산화한일은세종의방대한음악분야업적가운데일부일뿐이라는얘기다.

한글창제, 4군6진개척,백성들의세금경감을위한공법도입등지금까지살펴본사업만으로도누구보다분주했을세종이음악분야에까지손을댈수있었던바탕은뭘까.그의음악적재능을얘기할때빠지지않는대목이있다.절대음감이다.

세종실록 15년(1433년) 1월1일기사에는마침내편경국산화에성공한박연이세종앞에서막그소리를들려주는장면이나온다.세종이말한다.

지금소리를들으니또한매우맑고아 름다우며,율(律)을만들어음(音)을비교한것은뜻하지아니한데서나왔으니,내가매우기뻐하노라.다만이칙(夷則) 1매(枚)가그소리가약간높은것은무엇때문인가.

박연이문제의경석을살펴보고답한다. 가늠한먹이아직남아있으니다갈지아니한것입니다.

편경은 옥돌(대리석)을 ‘ㄱ’자 형태로잘라다듬은 16개의 경석으로구성되는악기다.윗줄·아랫줄8개씩경석을매다는데, ‘이칙’은 윗줄맨왼쪽에있는경석이 다. ‘가늠한먹이남아있다’는얘기는재단할때그었던먹줄두께만큼덜갈렸다는뜻이다.경석은직감(直感)과는반대로두꺼우면높은소리,얇으면낮은소리가난다.먹줄두께는0.5㎜정도.측정해보면이두께가내는음차이는한음의20분의1정도된다고한다.세종은이를알아차린것이다.보통사람음감으로는구분할수없는영역이다.

세종의편경국산화는단순히명나라의비위를맞춰가며어렵사리편경을수입하던번거로움을피하기위한것은아니었다. 조선은유교적이상국가건설을명분으로탄생한나라였다.그실천항목으로예(禮)와악(樂)의조화가강조됐다.음악을중시한이유는정치적교화효과가있다고봤기때문이다. 치세의음이편안해서즐거우면그정치는조화를이룬다는 예기의구절에그런세계관이집약돼있다.세종은음악을통해그런유교정치철학을철저하게실천하려했다.그러면서도구체적인방법론에서는명으로부터자유로운자주성을추구했다.그런면모를세종실록에서어렵지않게찾을수있다.

우리나라음악이비록다잘되었다고할수는없으나,반드시중국에부끄러워할것은없다.중국의음악인들어찌다바르게되었다고할수있겠는가. (세종12년12월7일)

이런생각은대대적인궁중음악정비와혁신으로나타난다.송혜진국악방송사장은세종의음악정치를세시기로구분한다.아악(雅樂)정비기,정비한아악활용기, 신악(新樂)창제기다.아악은중국에서유래한궁중제례음악으로박연이정비했다.신악은정대업·보태평·봉래의(여민락)등선왕들의공덕을기리는내용인데청산별곡같은고려가요의멜로디를활용해만들었고,연주할때거문고같은조선의향악기를포함시켰다.이전궁중음악에서는볼수없던요소들이다.국립부산국악원서인화원장은우리민족정서를궁중음악에담기위해고려때부터의음악전통을리메이크한것으로볼수있다고세종이창제한신악의특징을설명했다.보태평등이포함된종묘제례악이유네스코세계무형유산으로지정될수있었던것도중국에서유래한아악과다른조선만의특성때문이라는얘기다.

송혜진국악방송사장은세종은전문가를시켜했어도될일을끝까지직접챙겼다.그런태도가놀랍다고평했다.

종묘제례악연주장면.세종은중국에서수입된아악과스타일이다른신악을창제해종묘제례악을혁신했다.ㄱ자 모양경석이달린악기가편경이다.[중앙포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