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경제에펀치날린무역전쟁미국도부메랑맞았다

미·중무역전쟁100일중국상하이증시올27%하락“성장률타격내년1분기본격화”

JoongAng Ilbo - - 뉴스 -

13일로미국과중국간무역전쟁이100일을맞는다.미국은지난달실업률이49년만의최저치인3.7%를기록하는등경제가전반적으로호황이다.하지만연방준비제도(Fed)의 가파른금리인상에무역전쟁장기화우려가겹치면서 10일(현지시간)뉴욕증시폭락을불러왔다. ‘검은수요일’은무역전쟁이길어지면미국경제에도부담이될수밖에없다는것을보여준다.

중국경제는비명을지르고있다.수출길이좁아지자당장제조업지표에빨간불이켜졌다.지난달중국제조업구매자관 리지수(PMI)는 8월(51.3)보다 0.5포인트떨어진50.8로나타났다.소규모·민간기업위주의차이신제조업PMI는 8월 50.6에서9월50으로0.6포인트내렸다. 2017년 5월이후1년4개월만에가장낮다. 50이하는경기수축을,이상은확장을뜻한다.지난달신규수출수주는2016년2월이후최저수준인48로떨어졌다.

달러대비위안화가치는도널드트럼프미국대통령이무역전쟁을선언한지난3월이후 10.9% 하락했다.스티븐므누신미재무장관은11일“올해들어위안화가치가심각한수준으로떨어졌다”며“중국은위안화의경쟁적평가절하에관여해서는안된다”고경고했다.재무부는오는15일공개할환율보고서에서중국을환율조작국으로지정할지를검토중이다.

글로벌금융기업들은위안화가치추가하락에무게를두고있다. JP모건은12월말달러당 7.01위안을 찍을것으로지난 1일 전망했다.위안화가치는더떨어져 2019년 9월에는 7.19위안을 예상했다. BOA 메릴린치는 내년 1분기에 달러당7.05위안, 2분기에7.10위안까지하락할것으로전망했다.무역전쟁이심화하고미국금리인상속도가빨라진요인이크다.이회사애널리스트들은“중국성장에단기피해는이미나타나고있고,내년1분기에본격화할것”이라고봤다.한전문가는“중국은위안화약세를상처입은중국경제를지지하는목발로사용하게될것”이라고말했다.

중국증시는가장먼저미·중무역전쟁의펀치를맞았다. 11일상하이종합지수는 2583.5로 마감했다.올해최고점인1월의3559.4보다 27.4% 떨어졌다. 2015년 ‘차이나쇼크’이후최저치다.중국정부는내수확대를통한성장을새로운정책방향으로삼았다.부채를줄이기위한디레버리징정책을완화했다.인민은행은최근시중은행의지급준비율을1%포인트또낮췄다.은행자금이중소기업등으로흘러들어가게하기위해서다.또정부가지방채권발행을촉구하는 등인프라투자에다시속도를내고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9일발표한‘세계경제전망’보고서에서중국의올해국내총생산(GDP)성장률을지난7월과같은6.6%로 유지했다.하지만내년성장률전망은3개월전보다0.2%포인트낮춘6.2%로하향조정했다. 2023년중국성장률을5.6%로전망했다.최근경기가가장좋았던2010년성장률10.6%의절반수준이다.

박현영기자hypark@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