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자녀갈등에호흡기못뗀60대,사전의향서만썼어도

마지막선택돕는사전의향서아내“남편끝까지포기못한다”자녀“편히보내드리자”갈등많아건강할때미리쓰면고통덜받아

JoongAng Ilbo - - 기획 - <폐암말기>

8일오후3시서울중구국립중앙의료원사전연명의료상담센터.

“연명의료중단은임종이다가올때불필요한치료를받지않는것을말하는거예요.”(유경상담사)

“예,그것하려고일부러성남에서전철타고왔죠.뭘하면 되나요.”(79세 송인자할머니)

“이서류(사전연명의료의향서)에사인하면돼요.심폐소생술·인공호흡기·혈액투석·항암제투여를하지않겠다고약속하는겁니다.”(유경)

“어려운지경에닥치면자식에게걸림돌이되기싫어요.품위있는모습으로마지막을맞이하고싶어요.”(송할머니)

이날센터에는노인6~7명이상담에여념이없다. 3명의상담사가일손이부족해일부는대기했다.사전의향서와연명의료중단제도를설명한다.어르신들은웰다잉(Well dying)의지가강했다.

“내나이가벌써90살이넘었다.의식이있을때내삶의마지막을미리결정하고싶다.의미없는고통스러운처방을받고싶은생각이없다.”(94세이모씨)

“자식들이처음엔놀랐지만나중엔결정잘했다고하더라.자식에게짐이되기싫다.”(76세연다희씨)

유경상담사(사회복지사)는“하루평균10명,많게는30명의어르신이사전의향서를작성한다.여기와서의향서작성을포기하는사람이거의없다”고말한다.장례식장에조문을다녀온6명의할머니가한꺼번에작성한적이있다.할머니사망을 경험한만24세청년이찾아와서작성했다.

사전의향서는2~3월 1만4717명이 작성하더니8개월만에작성자가5만8845명으로늘었다.존엄사의세가지방법중사전의향서가가장깔끔하다.본인이작성해서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에등록해두면임종시기에활용한다.의사가사전의향서를확인하고집행하면된다.

연명의료계획서는의사의문서다.의사가환자에게연명의료중단제도를충분히설명하고환자의서명을받는다.의사가아직이런절차에익숙하지않다.사전의향서든,연명계획서든이런것을통해환자가직접서명하지않으면결국가족에게부담이돌아간다.가족2명이“어머니가연명의료를원하지않았다”고증언하 거나,이도아니면가족전원이합의해야한다.복잡하고시간이걸리는데다무엇보다자녀들에게심적인부담을안긴다.

60대폐암말기환자는스스로호흡을할수없게되자대학병원중환자실에입원했다.목에관을넣어인공호흡기를달았다.자녀들은연명의료를그만하길원했다.하지만환자의아내는‘끝까지’를주 장했다.가족전원합의가안되는바람에한달넘게중환자실에서연명의료를받고있다.산후우울증을앓던한여성이극단적선택을했다가뇌사(腦死)상태에빠졌다.인공호흡기를부착하면서연명의료가이어졌다.남편은“편하게보내주자”고연명의료중단을요구했다.하지만여성의어머니가반대했다.가족간이견때문에연명의료를중단할수없었다.고령의노인은갑작스레말기나임종상황에닥치는경우가적지않다. 92세노인이방에서책을정리하다낙상해머리를다쳤다.처음에는이상이없는것으로나왔으나갑자기병이악화됐다.중환자실에서인공호흡기를부착하고심폐소생술을했다.세명의환자가사전의향서를썼으면상황이달라졌을수있다.이게없으면가족간에이견이생겨도조정할길이없다.사전의향서라는문서가아니더라도평소자녀들에게“연명의료를원하지않는다”고얘기해두는게차선책이다.자녀들이이런얘기를넌지시꺼내부모의동의를받아둬도된다.평소이런소신을밝혀두면나중에말기나임종상황에서도움이된다.가족2명이환자의평소소신을추정해진술하면환자의말과동일한효력을갖는다.홍양희사전의료의향서실천모임회장은“연명의료계획서는의사가많이활용하지않는다.사전의향서는본인이결정하는것이다.건강할때미리써두면본인뜻대로존엄하게삶을마무리할수있고무엇보다자녀부담을덜어줄수있다”고말했다.미리이런문제를얘기하면가족애가돈독해진다고한다.

사전의향서를확산하려면암진단직후에병원이이제도를알려주는게좋다.권용진서울대병원공공의료사업단장은“대형병원이사전의향서등록기관이돼암진단단계에서사전의향서를작성하도록권유하면매우효율적일수있다”며“정부가대형병원이앞장설수있게지원해야한다”고말했다.

지난8일서울국립중앙의료원사전연명의료상담센터에서상담사가한할머니가쓴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확인하고있다.작성된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에등록된다. 최승식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