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강정마을주민들형확정되면사면·복권검토”

제주강정마을앞바다서관함식주민간담회서“화해·치유”강조

JoongAng Ilbo - - 뉴스 -

문재인대통령은11일오후제주해군기지건설을놓고충돌이벌어졌던강정마을을방문해“대통령으로서깊은유감을표하고위로의말씀을드린다”고말했다.문대통령은이날제주서귀포시앞바다에서 열린 ‘2018대한민국해군국제관함식’참석에앞서취임후처음으로강정마을을찾았다.강정마을은문대통령이노무현정부대통령비서실장이었던2007년 5월제주해군기지입지로결정이됐다.

문 대통령은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국가안보를위한일이라고해도절차적인정당성과민주적정당성을지켜야하는데그러지못했다”며“그로인해서강정마 을주민들사이에,또제주도민들사이에갈등의골이깊어졌고,주민공동체가붕괴되다시피했다”고말했다.그러면서문대통령은“이제강정마을에치유와화해가필요하다.깊은상처일수록사회가함께보듬고치유해야한다”고말했다.

문대통령은반대운동과정에서사법처리된주민들의사면·복권요구에대해서는“정부의구상권청구는이미철회가됐 고사면·복권이남은과제인데,관련된재판이모두확정되는대로적극검토하겠다는말씀을드리겠다”고말했다.그는“우리나라는해양강국으로나가야하는데제주해군기지가그런역할을하리라기대한다”고덧붙였다.

문대통령은강정마을방문에앞서국제관함식에참석했다.이날행사엔국내외함정39척과항공기24대가참여했고문대통 령은좌승함인일출봉함(LST-Ⅱ·4천900t)에서참가함정들의사열을받았다.문대통령은함상연설에서“저는이곳해군기지를전쟁의거점이아니라평화의거점으로만들것”이라며“대한민국해군이한반도의평화를넘어동북아와세계평화에기여할수있도록더욱강하게만들어나갈것”이라고밝혔다.

위문희기자moonbright@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