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원림송광사선재길이가을최고의단풍놀이

JoongAng Ilbo - - Week& - 여행작가3명의가을선택

가을이깊어가고있다.올가을에도산과들은알록달록물들터이다.지난여름이유난히모질었으므로,이번가을엔조금왁자하게 단풍을 즐겨도 좋을 듯싶다.올가을 단풍놀이 어디가 좋을까. 내로라하는여행작가 3명에게 ‘내 생애최고의단풍명소’를물었다. 3곳모두사계절아름다운명승이지만,가을이가장황홀하다는건가본사람은다안다. 담양원림메타세쿼이아길

오래전늦가을에들렀던전남담양에서 가을의 평온과 아름다운 쇠락을 봤다. 늦은 오후 햇볕 비껴든 메타세쿼이아길이 아름다웠다. 줄지어 선 거목 사이로 깊숙하게 든 볕에 길도, 메타세쿼이아잎도,사람도물들었다.

2㎞ 남짓한 메타세쿼이아길 끝에 서서 걸어온 길을 돌아보고 있었다. 청춘들의웃음소리도그길에서는평온하게들렸다. 멀리서 나란히 걸어오는 남녀는 간혹 서로 얼굴을 바라봤지만, 말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깊은 대화를 나누기라도 하는지 남녀는 천천히 걸었다.나무밑동을감싼푸른풀이반짝였다.담양남쪽에는조선시대정자와자연이어우러진원림(園林)이많다.먼저식영정(息影亭). 석천 임억령(1496~1568)의 사위인 김성원이 장인을 위해 지은정자다. 석천은 주옥같은 시편 ‘식영정 20영’을 남겼는데 김성원·고경명·정철 등 제자들이 운을 빌려 다른 시를짓기도 했다. 이들을 ‘식영정 사선(四仙)’이라 불렀단다. 식영정뒤에는정철(1536~93)의 성산별곡시비도 있다. 사실이런이야기보다 ‘그림자가 쉬는 곳’이라는뜻의식영정이름자체가마음에와닿는다.

낮은언덕에있는식영정으로오르기전, 떨어져 쌓인 단풍잎을 밟으며 경내 를 거닐었다.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을 주렁주렁 매단 나무도 간혹 보였다.낙엽이그잎의그림자같았다.

소쇄(瀟灑), 맑고깨끗하다는 뜻이다.조선 문인 양산보(1503~57)는 스승이정치 싸움에서 밀려나 죽은 뒤 모든 걸버리고 담양으로 내려와 계곡에 집 한채짓고 살았다. 그집이 소쇄원이고, 양산보의호가소쇄옹이다.소쇄원의건물이름도맑고깨끗한 느낌이다.비갠하늘의달이란뜻의 제월당(霽月堂), 비그치고 해가 뜨며 부는 바람이란 뜻의 광풍각(光風閣).

대나무로만든물길도근사하다.떨어진 단풍잎은, 흐르는 물은 흐르게 하고넘치는 물은 계곡으로 떨어지게 둔다.단풍잎지는소쇄원은쇠락이아름답다는 걸 알려줬다. 대숲에서 바람소리가났다. “소쇄, 소쇄.”

여행정보=어른입장료메타세쿼이아길 2000원, 소쇄원 2000원. 메타세쿼이아길이 있는 담양읍에서는 국수거리에가봐야 한다. 예부터시장 구석에서멸치국수를말았다.대통밥과떡갈비도 빼놓을 수 없다. 죽림원을 추천한다. 음식맛도 좋지만, 식당너른마당에맹종죽이작은숲을이루고있다.글사진=장태동여행작가

jjcokr89@naver.com

순천송광사선암사

가을에전남순천송광사를가본적있으신지. 재작년인가.담양금성산성에서늦게 내려오는 바람에 버스가 끊겼다.정류장에서있던한사내와길동무가되어캄캄한밤길을 걸었다. 그는 “송광사에 가보라”는 말을 남기고 어둠 속으로사라졌다. 가을에 송광사를 찾은건이런 까닭이다. 나중에야 알았다. 봄에는선암사가좋고,가을에는송광사가눈부시다는 걸. 그해가을 송광사여행은법정스님(1932~2010)이 잠든불일암의고요,굴목이재보리밥집에서만난인연이어우러져더욱소중하게기억된다.송광사경내로들어서면가장먼저나오는암자가 탑전(오도암)이다. 여기서편백숲으로이어진길이 ‘무소유의 길’이다. 낙엽 수북한 오솔길이 한동안 이어지다 불쑥 대숲이 나타난다. 잠시 컴컴한 대나무 터널을 지나면, 환한 빛이폭포처럼쏟아지는불일암경내로들어선다.법정스님은 1975년부터 이곳에머물며 낮에는 채소밭 일구고, 밤이면 글을 썼다. 잘생긴 후박나무 아래에 스님이잠들어있다.

불일암을나와산비탈을타고돌면감로암을지난뒤송광사경내로들어선다.송광사에서빼놓을수없는곳이보조국사지눌의부도인감로탑이다.관음전뒤편의가파른계단을오르면나온다.감로 탑앞은송광사최고의전망대다.빽빽하게들어찬전각이가을산과어우러져장관을이룬다.

송광사를 둘러봤으면 굴목이재로 향하자. 단풍 곱게 물든 옛길이 매혹적이다. 굴목이재를 넘으면 허름한 보리밥집이 보인다. 식당 앞을 서성거리는 중년의 영국인 사내와 늦은 점심을 함께했다. 막걸리를 따라주니 그가 웃는다.미소가 낯익다. 어쩌면 우리는 전생에선암사와 송광사에서 중노릇을 했을지모른다. 굴목이재에서 만나 선암사가좋다, 송광사가좋다티격태격했을지도모른다.

그가 작별을 고한다. 그의 출발점이나의 종착점이고, 나의 출발점이 그의종착점이다. 선암사에도착하자어둑어둑 땅거미가 번진다. 버스정류장 가는길, 문득나에게송광사로가라했던사람이떠오른다.그는누구였을까.

여행정보=탑전·감로암·불일암·광원암을한바퀴도는 ‘송광사 암자 산책 코스’는 약 1시간 걸린다. 송광사와선암사를잇는 ‘천년불심길’은 6.5㎞,약3시간걸린다.어른입장료송광사3000원, 선암사 2000원. 굴목이재아랫보리밥집,선암사인근진일기사식당을추천한다.글사진=진우석여행작가

mtswamp@naver.com

전남담양메타세쿼이아길. 2㎞남짓한평평한길이어서걷기에부담이없다.이왕이면무르익은가을,해질녘나무줄기사이로길게햇볕이들어올때걷기를권한다.붉은터널을이룬나무를감상하고,융단처럼고운낙엽을지르밟으면깊은평온이다가온다.

늦가을,전남담양소쇄원에서만난풍경.소쇄원마당계곡에떨어진단풍잎이촉촉하게젖어더짙은색을띠고있다. 전남순천송광사와선암사를잇는‘천년불심길’을걷는다면,굴목이재에서는보리밥집을들러야한다.먼길을걷다가쓱쓱비벼먹는보리밥은최고의별미다. 오대산선재길의종착지인상원사.조선세조가보았다는문수보살의화신문수동자를봉안하고있는사찰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