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유니버설스튜디오,줄안서고입장하는법

JoongAng Ilbo - - Week& - 여행의기술여행패스의모든것

항공권과 호텔을예약했다고 여행준비가 끝나는 게아니다.요즘은‘여행 패스’도 필수품이다. 여행패스는교통권, 액티비티체험권, 박물관·미술관·오페라 티켓 등을 가리킨다. 현지에서도 살 수 있지만,여행전에미리준비하는게여러모로유리하다. 현장에서입장권을사느라시간을 낭비할 일이 없고, 국내에서 미리 사면싼경우가많다.

최근까지 여행 패스는 온라인여행사(OTA)의 부가서비스였다.요새는여행패스만 전문으로 다루는 OTA가 속속등장하고 있다. 이를 흔히 ‘액티비티 플랫폼(Activity Platform)’이라 부른다.

‘마이리얼트립’ ‘와그’ ‘데얼’ 등국내업체뿐아니라 ‘클룩’ ‘KK데이’ 등외국업체까지현재 10여 곳의액티비티플랫폼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국내 최대 여행사 ‘하나투어’도 여행패스전문쇼핑 몰 ‘모하지’를 11월에론칭할예정이다.

여행 패스 시장을 선점하려는 OTA의 출혈 경쟁이 빚어지면서 할인 프로모션이 활발하다. 국내에서 사는 여행패스가 현장보다 싼 경우가 많은 이유다. 단점도 있다. 환불이나 일정 변경이어려운 상품이 많다. 할인율이 높을수록 그렇다. 여행 일정을 확정한 다음에예약하는게 좋다.

여행 패스를 한 푼이라도 싸게 사려면 값싼 항공권을 구할 때처럼 ‘손품’을팔아야 한다. 각 액티비티 플랫폼에 들어가회원가입을하고쿠폰을발급받는것도방법이다.

이를테면일본오사카의테마파크‘유니버설스튜디오재팬’의입장권은미리사야 할 대표적인 여행 패스다. 입장권구매대기줄이어마어마해서다.국내업체‘마이리얼트립’ ‘와그’ 모두입장권(어른 1인)을 7만8400원에 판다. 현지가격(7900엔, 7만9000원)과 차이가크지않다.마이리얼트립가입기념쿠폰 2000원을적용하면싸게살수있다.

외국계 액티비티 예약플랫폼은해당국가 여행 패스에서 강세를 보인다. 예 를들어홍콩에본사를둔 ‘클룩’의 인기상품은빅토리아피크로올라가는피크트램이다. 클룩에서피크트램입장권을사면 센트럴역에서 가이드를만나피크트램입구까지함께 이동한다.패스트트랙을이용해일반고객보다먼저입장할수있다. 1인 5000원.

KK데이는 대만에서 출발한 플랫폼답게 다른 OTA에서는 찾기 힘든 대만여행 패스가 많다. 펑리수(대만식 파인애플 케이크) 만들기(1만2771원), 젓가락 만들기 클래스(1만8978원)도 있다.타이베이의 유명한 망고빙수 가게 ‘스무시하우스’의 식사권까지 판다. 빙수6599원.

유럽여행을계획한다면덴마크를기반으로한플랫폼 ‘투어벅스(Tourboks)’를 눈여겨보자. 한국 여행사를 통해 예약하기 힘든 가이드 투어 상품을 다룬다.아이슬란드남부빙하 투어(165유로, 21만4000원), 스페인의 FC 바르셀로나구장캄프 누(Camp Nou) 투어(29유로, 3만8000원) 등을 판다. 한국 지사가 없지만,한국어홈페이지도운영한다.

양보라기자 bora@joongang.co.kr

송광사에서만난스님과보살이합장을나누는모습.아래는오대천이잔잔히흐르는오대산선재길.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