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걸고찍었다,일본우익은왜위안부에눈을감는가

일본계미국감독미키데자키위안부다큐부산영화제서공개한일관계자30여명심층인터뷰

JoongAng Ilbo - - 문화 -

“대다수일본사람들은일본군위안부문제가좋은일이아니란건알지만,더이상사과는필요없다고여깁니다. ‘위안소가합법적이었고,이미사과했다’는정부말을믿으니까요.한국과일본이다시화해하려면역사에관한제대로된교육과이해가열쇠에요.이를토대로일본정부가진심으로사과해야합니다.”올해부산국제영화제에서다큐멘터리‘일본군위안부문제의주 전장(戰場)’을선보인일본계미국인감독미키데자키(35)의 얘기다.그의첫영화인이다큐는위안부피해자할머니들과그지지단체·학자들뿐아니라위안부의존재를부정하는일본자민당,극우여성단체나데시코액션,친일파미국인토니머라노등의심층 인터뷰를실은것이눈에띈다.

감독은“일본우익은왜위안부문제를덮으려하는지궁금해조사해보니일본과한국의미디어가상반된견해를갖고있었다”며“실제로무슨일이있었는지발견하고자30명가량을인터뷰했다”고했다. “처음엔일본우익이맞을지도모른다고여겼지만,다른학자·역사가들을만나며인도주의적관점에눈뜨게됐다”면서“선입견없이취재한다는게쉽지않았고편집도힘들었지만,단몇명의관객이라도제가

거쳤던과정에따라생각이바뀌길바라며이다큐멘터리를만들었다”고말했다.그가위안부문제를주목하게된것은그자신이국수주의자들에게공격을받았던일이계기가됐다.그는“미국플로리다에서아시아계이민자로인종차별을마주하며자랐다”면서“2007년부터 5년간교환교육프로그램강사로일본에서일하는동안재일한국인등에대한차별을보고남의일같지않았다.일본내에선인종차별에대한인식이나 논의가부족하다고느껴유튜브로이런얘기들을했다가뜻밖에맹공격을받았다”고했다.그는‘일본내인종차별(Racism in Japan)’이란제목의영상으로인해일본국수주의세력에개인신상이털리고악성댓글에시달렸다.이후1년간태국에서승려로지내다일본에돌아가대학원에서국제관계학을전공하게된그는자신처럼우익세력이공격했던이들에눈을돌렸다.대표적사례가위안부증언을처음보도했던우에무라다카시전아사히신문기자였다.

그는위안부문제에관한아베정권의국수주의프레임배후에일본회의(천황제부활과야스쿠니신사참배를촉구하는최대극우단체)와의정치적유착이있다고지적했다.또미국이중국의팽창을견제하기위해동북아최전선우방국인한국과일본의졸속화해를압박해왔다고 주장했다. 다른한편으로는위안 부가20만명이라는한국측수치가과장됐을가능성을제시하며“잘못된수치는일본우익에공격의빌미를줄수있다.위안부문제에관해건설적인대화를이끌려면한국과일본모두자국위주의프레임에서벗어나야한다”고했다.부산영화제허경프로그래머는이번다큐에대해“제작과정에서일본우익의위협을받으며감독이목숨걸고만든작품”이라 귀띔했다.데자키감독은“사회나사람들에게공헌할수있는직업을갖고싶어의사를준비하던중태국에가서승려로지내며명상을공부하게됐다”며“죽음에관한명상에집중하며삶의질은삶의길이와무관하다는걸깨달았다.목숨을걸어도해야할일은해야겠다고결심했다.이영화를보다많은일본사람들에게보여주기위해유튜브에공개하는방법도고려하고있다”고전했다.

부산=나원정기자na.wonjeong@joongang.co.kr

미키데자키감독의첫다큐멘터리‘일본군위안부문제의주전장(戰場)’.

[사진부산국제영화제]

미키데자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