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독점과가짜뉴스판별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神性獨占>

사람은보고싶은것만본다.인지심리학의공통된연구결과다.인간의한정된주의력으로는세상모든정보를담을수없다.생명과안전에의미있는변화만포착하도록진화돼왔다.그러다보니관심밖대상에대한주의력부족은필연이다.유명한‘보이지않는고릴라’실험이좋은예다.주의력결핍만있는게 아니다.기억력도믿을게못 된다. 1963년케네디대통령암살직후추모분위기가한창일때한여론조사에서미국국민3분의2가케네디를찍었다고주장했다. 3년전선거에서케네디와닉슨은거의50대50의박빙이었다.

“논평은 자유다.그러나사실은신성하다.”영국가디언지편집장찰스스콧의말이다.가짜뉴스규제필요성을들고나온이낙연총리가인용해새삼회자된다.동아일보출신인그가기자생활내내지녔던좌우명이라고한다.그러나취재현장에서사실이저절로온전한모습으로나타나는경우는거의없다.특히정치적·이념적인사안에서는더욱그렇다.보고싶은것만보고있는것아닌가,끊임없이고민하며퍼즐을맞춰가야한다.사실은신성하다지만,어디신성(神性)이스스로자신을드러내는경우가있던가.언제나사제(司祭)의입을통해신탁(神託)이라는형태로드러나지않았나.신탁은언제나입맛대로해석됐고,사제는권력에오염되기일쑤였다.

가짜뉴스의경계는모호하다.조악한사실조작은오히려문제될소지가적다.이낙연총리의호찌민거소방명록문구를김정은찬양으로둔갑시킨가짜뉴스는그야말로유치하다.여기에속을국민이도대체얼마나될까.오히려문제는각종‘설’의형식을띤가짜뉴스다.단편적사실을얼기설기엮 은뒤그빈틈을무책임한추론으로메꾸는구조다.생각의틈을파고들어보고싶은것만보게한다. ‘합리적추론’으로위장하며책임을비켜가지만,반증앞에서도절대로물러서지않는다는점에서합리나이성과는거리가멀다.

가령가짜뉴스규제론의본격적계기가된문재인대통령건강이상설을보자.설자체는허무맹랑하지만이설을얽는것은흩어진사실들이다. ‘외교석상에서A4용지를보고읽는다’ ‘방명록에대한미국이라고썼다’ ‘지진피해여학생들에게좋은경험했다고말했다’등등.그팩트에이념,희망,억측,편견,악의가버무려져가짜뉴스가됐다.

진보쪽은더하면더했지다를바 없다.세월호침몰원인을둘러싸고벌어졌던각종설들이단적인 예다. ‘잠수함 충돌설’은‘해상교통관제센터(VTS)의 레이더영상에이상한물체가잡혔다’ ‘선체 옆에상처가있다’ ‘핀안정기가정상범위를벗어나틀어져있다’같은‘사실’로구성됐다.세월호가물밖으로드러나는순간이들의주장은가짜로판명났지만,빈약한사실들이뉴스로바뀌는구조는똑같았다.문제는이들진보쪽주장에대해서는아무런책임을묻지않는다는것이다.스스로반성하는경우도없다. ‘뇌송송구멍탁’ ‘정윤회밀회설’등전정부를흔들었던가짜뉴스들도마찬가지다.이들에대한문책없는규제론이얼마나설득력을갖출지는의문이다.

누구라도콘텐트를만들수있는1인미디어의특징중하나는사실과정치적신념의손쉬운결합이다.이는가짜뉴스양산이라는역기능도있지만,민주주의확대라는순기능도있다.지금까지순기능만강조했던문재인정부가갑자기역기능을들고나온이유는뭔가.가짜뉴스규제를말하기전‘오염된주장’과 ‘신성한 사실’을구분하는것이과연가능한지부터따져볼일이다.신의뜻을독점하던고대신전의사제가될생각이없다면.논설위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