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가장잘하는리듬체조로승부볼래요

더,오래콘서트출연,계획밝혀끼가없어서연예계진출설부인26~27일국제리듬체조대회열어

JoongAng Ilbo - - 스포츠 - 박소영기자psy0914@joongang.co.kr

“연예계진출요?저는그런끼가없어요.제가제일잘하는리듬체조에서승부를보겠습니다.”

지난해3월선수생활을마감한‘리듬체조요정’손연재(24)가1년반만에다시리본을들고돌아왔다.손연재는오는26~27일서울강서구KBS아레나에서‘짐네스틱스프로젝트’를개최한다.우리나라는물론일본·홍콩·싱가포르등아시아각국의리듬체조유망주와코치들을초청해리듬체조대회및워크숍을열예정이다.

11일엔중앙일보가주최한더,오래콘서트에출연해은퇴이후계획을밝혔다.손연재는“은퇴후리듬체조는머릿속에서싹지웠다.대신선수생활을하느라못했던다양한활동을해봤다.취미로골프도해보고,여행도다녔다.올해대학을졸업하면서앞으로뭘해야할지고민을많이 했다”면서“결국내가제일잘할수있는건리듬체조라는것을깨달았다.우리나라의리듬체조를더발전시키기위해고민했다.그래서이번프로젝트를직접기획했다”고말했다.

손연재는 한국 리듬체조의 ‘역사’다. 2010년 성인무대에데뷔한그는같은해 11월광저우아시안게임개인종합에서동메달을따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선개인종합5위에오르며최고의스포츠스타로발돋움했고, 2014년인천아시안게임에선한국리듬체조사상최초로개인종합금메달을목에걸었다. 2015년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는개인종합금메달 을비롯해3관왕에올랐다. 2016년리우올림픽에선4위에올랐다.아시아선수로서는역대올림픽최고성적이었다.그런데은퇴후예능프로그램에종종모습을보이면서연예계진출설이나돌았다. 앞서리듬체조국가대표출신신수지(27)도 방송인으로변신한사례가있다.손연재는연예계진출설에대해“연예계는정말힘든곳이다.나는끼가없다”며“리듬체조를많이알리기위해종종신문과방송등에나오고싶지만,전문방송인이되고싶진않다”고덧붙였다.

손연재의궁극적인목표는‘스포츠행정가’다.그는“리우올림픽을마치고돌아오는비행기에서유승민국제올림픽위원회(IOC)위원을만나친해졌다.우리나라의스포츠위상을높이기위해세계곳곳을다니며노력하시는모습이인상적이었다”면서“나는 우리나라,나아가아시아리듬체조저변을확대하는데일조하는행정가가되고 싶다. 현재국제체조연맹리듬체조선수위원은대부분유럽인이다. 2021년에선수위원을뽑는데여기에도전 할계획이다.한국을비롯한아시아리듬체조선수들에게도움을주고싶다”는포부를밝혔다.

리듬체조는러시아를비롯한동유럽이강세다.그렇지만손연재는국제대회에서자주입상하면서세계리듬체조계에도이름을널리알린국제적인스타다.최근에는국제체조연맹워크숍에도초청받아다녀왔다.

이날행사에참척한손연재는한층밝아진모습이었다.선수생활을할때는러시아전지훈련과고질적인발목부상,혹독한다이어트로힘든기색이역력했다.더구나일부네티즌의악성댓글공세에시달리기도했다.그는“은퇴한뒤먹고싶은음식을질릴때까지먹었다.이제는유망주들에게좋은본보기가되기위해열심히운동하고 있다”면서 “선수 생활을할때크고작은구설에올라힘들었지만,지금은크게신경쓰지않는다.그보다는리듬체조후배들을위해앞장서는게중요하다”고했다.

장진영기자

손연재는은퇴이후선수시절해보지못한일을마음껏하며지냈다.그러고나서그가내린결론은‘리듬체조발전을위해일하자’였다. 11일열린더,오래콘서트뒤인터뷰를하는손연재.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