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따끔거려앞보기힘들지경”마스크써도비가와도소용없었다

수도권종일미세먼지고통호소서울시“전기차확대,보일러교체”대기오염대응5개년계획발표

JoongAng Ilbo - - 사회 -

7일오전인천시연수구에서서울강남역까지출근한직장인박정연(38)씨는미세먼지를막기위해마스크·안경·모자까지준비해중무장하고집을나섰다.박씨는“새벽부터약하게비가내려미세먼지가다소걷힐것으로기대했는데막상나와보니흐린날씨때문에미세먼지속에완전히갇힌느낌”이라며“눈이따끔거려앞을보기도힘들지경”이라고말했다. 지하철이나버스안에서도마스크를벗지않는시민이대다수였다.왕십리역에서지하철을탄직장인김모(34)씨는“차량2부제를실시한다고해서차를두고지하철을탔다”며“실내에들어와도눈이까끌까끌하고입안이텁텁해지는건마찬가지”라며마스크를낀채로서있었다.

입동(立冬)인7일수도권은하루종일짙은미세먼지에갇혀있었다.환경부와서울·인천·경기도가이날오전6시부터오후9시까지수도권(경기도연천·가평·양평군제외)지역에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를발령하고대책마련에나섰다.이번비상저감조치는6일과7일수도권지역초미세 먼지농도가 50㎍/㎥초과해발령됐다.

비상 저감조치에 따른차량 2부제 시행으로도로는다소한산했다.직장인이혜은(37)씨는 “운전할때미세먼지가짙어앞이뿌옇게보일정도로불편했지만평소보다차량이적어그나마다행”이라고말했다.서울시는 2005년 이전수도권에등록했고저공해장치를부착하지않은2.5t이상경유차운행을전면금지했다.시관계자는“오전6시부터서울시내에운행중인노후경유차가평소의40~50%수준”이라고말했다.

이날서울시청본청주차장에는일반차량출입을전면통제했다.장애인차량,현 장작업차량,관용차등만주차돼평소주차장이용차량의절반에도못미쳤다.

경기도는7일출근시간대시내외버스전체 2778개 노선 1만2500대의이용객에게미세먼지마스크를1장씩무료로나눠줬다. 이한경(38·회사원)씨는“마스크를미처준비하지못했는데마침버스안에‘미세먼지마스크’가마련돼있어좋았다”고말했다.

서울시는이날미세먼지·지진·폭염등안전위협요소관리방안을담은‘안전도시서울플랜’ 5개년(2018~2022)기본계획을내놨다.미세먼지의경우2022년까지초미세먼지농도를20㎍/㎥에서 18㎍/㎥으 로줄일방침이다.이를위해전기차보급확대,노후경유차운행제한등자동차배출가스감축정책을추진한다.초미세먼지를다량배출하는것으로알려진가정용일반보일러를친환경콘덴싱보일러로교체설치하도록지원한다.서울시가경동나비엔·귀뚜라미·린나이등국내6개보일러제조사및BC카드와업무협약을맺고보일러교체를신청한가구에10%가격을할인해주는방식이다.아울러발전시설배출허용기준강화를위한서울시환경기본조례를개정하는등고강도대책을추진할계획이다.박형수기자,수원=전익진기자

hspark97@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