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북·미회담연기’발표1시간전ICBM발사훈련

4월남북정상회담전날에도쏴“대북압박용의도적택일”분석

JoongAng Ilbo - - 국제 -

미국이 북·미 고위급 회담 개최를 발표한직후대륙간탄도미사일(ICBM)발사훈련을 했다. 올해 남북, 북·미정상회담등북한과의굵직한외교이벤트에즈음해 ICBM 발사훈련을했던미군당국이 또묘한택일을했다.

미공군에따르면캘리포니아주밴덴버그공군기지에서6일오후11시(현지시간)에미니트맨3이시험발사됐다.해당미사일은현재미국이보유한유일한ICBM으로사정거리가1만3000㎞에이르는것으로알려졌다. 미공군관계자는“탄두를탑재하지 않았다”며 “미사일의 정확성과신뢰성을측정하기위해진행한시 험발사”라고설명했다.미서부에서발사된미사일은태평양의표적지점에도달한것으로전해졌다.미공군은보통1년에네차례정도이미사일의발사훈련을한다. 1970년대본격적으로실전배치된미니트맨을앞으로20년에걸쳐차세대형으로전면교체하는‘지상배치전략억제전력(GBSD)’사업을위해서다.

미군당국은통상적인시험발사로발표 했지만시기가미묘하다.이번시험발사는북·미고위급회담공식발표(현지시간지난5일오후5시15분)와연기발표(7일0시1분)사이에이뤄졌다.

올해미니트맨3발사훈련은앞서세차례이뤄졌다.미공군은남북정상회담하루전인지난4월 25일(현지시간)에 이어북·미정상회담을한달가량앞둔5월14일(현지시간)미니트맨3을시험발사했다. 5 월발사를놓곤북·미정상회담을앞둔기선제압용이라는분석이나왔다.미국은5월시험발사땐이례적으로발사영상까지공개했다.지난7월31일(현지시간)시험비행도중이상이발생해자폭으로마무리된미니트맨3시험발사는같은달23일북한이동창리발사장을해체한다는소식이전해진뒤이뤄졌다. 이근평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