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결핵백신서비소검출놀란부모들

7만원이지만흉터·통증적어선호일본“비소허용치미달문제없다”국내회수나서 12만개이미접종“안전하다지만상상도못했던일”

JoongAng Ilbo - - 뉴스 - <경피용 BCG>

“신생아용백신에비소라니상상도못했던일이에요.”

생후5개월된아들을둔직장인이모(40)씨는지난7월아이에게경피용BCG백신을맞혔다.이씨는“아기가덜아파하고,흉터도덜생긴다고해서무료주사대신7만원짜리경피용BCG를맞혔는데죄책감이든다”고말했다.

결핵예방주사인BCG백신에서비소가검출돼식품의약품안전처가7일회수조치에나선가운데영유아부모들의불안감이커지고있다.

청와대청원게시판에는8일하루새부모들의성토글150여개가올라왔다.이번에문제가된제품은‘일본BCG’가제조한경피용BCG다.경피용BCG는백신주사제,식염수,도장형주사기가한세트로구 성된다.주사제와식염수를섞어팔뚝에바른뒤도장주사기를두번찍어눌러피부안에밀어넣는다.제품중식염수에서비소가나왔다.유리로된식염수용기에열을가해밀봉하는과정에서비소가녹아나온것으로추정된다.

백신에비소가섞여있다는사실은최근주사제시험기준이바뀌면서확인됐다.기존에는식염수를용기에나눠담기전에검사했지만,완제품상태에서검사하도록기준이바뀌었다.이과정에서비소검출사실이드러났다.

일본정부는건강영향성평가결과안전성에문제가없다고판단했다.제품에서나온비소의양은 0.039㎍(0.26ppm)으로 하루허용량의1/38수준이다.허용량기준은평생매일맞을때를가정해만든것이지만, BCG백신은평생한번만맞기때문에문제가없다는것이다.

일본후생성은지난5일 “이미유통된제품은회수하지않고,더는새제품이공급되지않도록출하정지조치하겠다”고발표했다.후생성은제조업체의보고를받고도이를석달이나늑장공표해비판을 받고있다.후생성측은“대체품이없고안전성에도문제가없어서원인규명과대책검토를하는사이공표를하지않았던것”이라고해명했다.

우리보건당국은“안전성에문제가없다”는입장이지만일단시중에깔린주사제를즉시회수하기로했다.회수대상백신은 14만1215개다. 이중12만여개는이미접종된것으로추정된다.최승진식약처바이오의약품품질관리과장은“만에하나에대비하기위해일단회수하고제품에대해독극물시험을하고있다”라고말했다.

해당 제품이 처음 국내에 들어온 건1993년이다.최과장은“만약제조사가줄곧같은재질의용기를사용했다면25년간문제가이어져왔을가능성도있다”라며“다만백신속비소는미량이고,체내에축적되지않고3~5일이내에소변으로배출돼과거에맞은백신때문에문제가생기지는않는다”라고설명했다.

세계적으로경피용BCG를쓰는나라는제조국인일본과한국뿐이다.해외에선주사바늘을피부아래로찔러넣어조 그만 돌기 모양의 흔적이 남는 ‘피내용BCG(일명불주사)’가흔히사용된다.

공인식질병관리본부예방접종관리과장은“세계보건기구(WHO)는결핵예방을위해반드시피내용을주사하도록권고한다.경피용은예방접종효과가일정하지않을수있고,비용대비효과성이떨어지기때문이다”라고설명했다.

국내에서도무료인국가예방접종사업에는피내용BCG를쓴다.경피용BCG는비급여로접종비용이4만~7만원에이른다.그런데도90년대부터‘프리미엄주사’로알려지며유행했다.

부모들은“흉터를적게남기고덜아프다”는장점때문에경피용BCG를선호한다.전문가들은이번사건으로백신접종률이낮아질것을우려한다.

엄중식가천대길병원감염내과교수는“한국은경제협력개발기구(OECD)국가중결핵유병률·사망률이가장높은나라다.면역력이약한아기들을결핵감염으로부터보호하려면반드시백신을맞혀야한다”고당부했다. 이에스더기자

etoile@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