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선쓰나미대응,미국선응급구조진료배웠죠”

재난·안전공무원역량강화인사혁신처,소방관·해경등파견선진국재난대응시스템벤치마킹

JoongAng Ilbo - - 종합 -

국립중앙의료원등전국4곳의중증외상센터의료진과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등정부부처정책담당자20명은지난10월15일부터24일까지미국미시건주와메릴랜드주에있는트라우마센터3곳을찾았다.이들은시설을견학하고관계자와질의응답등을통해운영노하우를배웠다.응급환자조치와신속한이송등이주요내용이었다.시설견학은인사혁신처가도입한현장공무원역량강화프로그램(중증외상센터진료역량강화교육)중하나다.인사혁신처는올해국민의생명과안전 을지키는소방, 경찰(해경),중증외상진료기관소속현장공무원의대응능력강화를위해다양한프로그램을만들었다.주로해외우수교육기관등을찾아벤치마킹하거나실습교육에참여해노하우를배워전파하는게목표다.총4개의프로그램에68명이참여했다.김판석인사혁신처장은“세월호참사,제천시체육시설화재,동해안태풍피해등최근재난재해사고에서현장대응미숙,초동조치부재가반복되고정부대응역량도부족했다”며“선진국의재난대응시스템을배워이러한문제점을보완하자는차원”이라고말했다.이가운데선진재난대응체계벤치마킹프로그램은미국재난대응체계학습과일본지진쓰나미·태풍등재난대응학습등2가지다.소방청등재난안전분야담당 부처공무원38명은지난3월과5월미국해양경비대훈련센터와텍사스대소방훈련센터,일본기상청과아리아케방재교육기관등을찾았다.

전문프로그램참여학습과정으로는텍사스소방학교소방청맞춤형과정과중증외상진료역량강화교육등2개가있다.소방청맞춤형과정에는현장지휘체계담당소방공무원10명이 참여했다.이들은29일동안화재진압훈련등에도직접참여했다.소방응급처치시스템과재난상황에서리더십교육도받았다.소방청맞춤형과정에참여한소방청이형은소방교는“미국은긴급구조통제단한개팀원이 한국(10명 정도)보다 적은5~7명으로구성돼현장에서일사불란한지휘가가능한게인상적이었다”며“개인 별로업무구분도명확해효율적으로운영됐다”고소감을전했다.중증외상센터진료역량강화교육에참여한소방청구급과김미선소방위는“약물투입도할수없는등업무범위가극히제한적인한국의응급구조사와달리미국응급구조사역할은광범위했다”며“현장에서신속히대응하려면응급구조사에게더많은역할을부여해야한다”고말했다. [사진인사혁신처]

인사혁신처김윤희사무관은“국내외재난·안전분야교육훈련기관간교류협력을강화하고,현장공무원전문교육과정을추가로개설하는등다양한역량강화방안을마련하겠다”고말했다.이에따라인사혁신처는조만간해경과미국해안경비대(USCG)등과양해각서(MOU)를체결하기로했다.세종=김방현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119구조본부직원등이미국텍사스소방학교에서장비관리시스템을보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