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메이크영화면어때‘완벽한타인’이야기의힘

이탈리아화제작한국화에성공220만관객몰이,전문가도호평스마트폰소재로인간관계질문 외국원작에눈길돌리는충무로‘독전’‘지금만나러’등잇단흥행“소재확대”“아이디어고갈”맞서

JoongAng Ilbo - - 문화 -

영화 ‘완벽한 타인’이 개봉 8일 만에220만 넘는관객을 모았다. 총제작비 60억원, 관객 수로 환산해 180만 명으로알려진 손익분기점을 훌쩍 넘기는 흥행성적이다.

부부동반모임에서핸드폰통화와문자를실시간공개하기로하며각자의비밀이터져나오는이야기로,유해진·염정아, 조진웅·김지수, 이서진·송하윤 등이극 중 부부로 등장한다. 그중 남자들은모두속초에서자란고등학교동창.식탁에는속초에서주문한이름난먹거리가이어진다. 이영화의원작은이탈리아에서 2016년 자국영화흥행 1위를 차지한‘Perfetti sconosciuti(완벽한 타인들)’.한국에선개봉한적없는영화다.낯선해외원작을리메이크한한국영화의 흥행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들어조진웅·류준열등이주연한범죄액션물 ‘독전’이 506만, 손예진·소지섭 주연의 멜로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260만, 김태리주연의청년귀향기 ‘리틀 포레스트’가 150만 관객을 모으는성공을거뒀다. ‘독전’의 원작은 홍콩 영화, ‘지금만나러 갑니다’와 ‘리틀 포레스트’는일본에서각각소설과만화로나와일본에서먼저영화로만들어졌던경우다.

과거에도 2012년 ‘내 아내의 모든 것’ (관객 459만, 원작은 아르헨티나 영화), 2013년 ‘감시자들’(550만, 원작은 홍콩영화) 등 리메이크 영화가 없었던건아니지만 올해는 부쩍 늘어 리메이크 붐이라고 할 만하다. 체코 영화가 원작인‘바람 바람 바람’(119만), 스페인영화가원작인 ‘사라진 밤’(131만), 일본에서소설로 나와 영화도 먼저 만들어졌던 ‘골든 슬럼버’(138만)등도 올해 개봉한 리메이크영화다.

영화를 만드는 쪽에서는 이런 붐이의도한 일은 아니란 입장이다. ‘독전’의 제작자 임승용 용필름 대표는 “리메이크에 따로 관심을 갖는다기보다 원작이든 오리지널 시나리오든 재미있는 이야기를 찾는 것”이라며 “(일본 만화를원작 삼은) ‘올드보이’도 그랬고, ‘방자전’도춘향전을새롭게접근했던것처럼제게는 꾸준히 해왔던 일일 뿐”이라고 말했다. 임 대표는 프랑스 영화가 원작인2014년 ‘표적’(284만), 일본영화가원작인 2016년 ‘럭키’(697만)로도 흥행성공을거둔바있다.

‘완벽한 타인’의 제작자 박철수 필름몬스터대표역시 “원작이영화든웹툰이든, 오리지널 시나리오든 제작자·기획자 입장에서 큰 차이는 없다”며 “하고싶은이야기인가,상업적인가능성이있는가, 이 두 가지를 본다”고 말했다.그는 “‘완벽한 타인’은 원작을 보고 휴대폰을 매개로 인간의 본성과 사람 사이의 관계나 비밀에 대해 많은 질문을하고, 이것이 월식이 진행되는 동안 벌어진 꿈 같은 이야기일 수도 있다는 영화적 표현에 끌렸다”고 전했다. 속초는실은 그의 고향. 영화에서 고교 동창들이 어린 시절 영랑호가 짠물이냐 민물이냐 등을 두고 싸우는 에피소드는 물 론원작에없는부분이다.

사실원작의유명세는리메이크에 득보다독이될수 있다.올여름개봉한‘인랑’처럼 원작이 워낙 유명하면, 달라진전개나결말이비교될수밖에없다.원작인같은제목의일본애니메이션은 2000년한국개봉당시많은관객이본건아니지만, 원작자오시이마모루의명성과함께꾸준히회자돼온작품이다.

해외원작의 리메이크에 대해영화칼럼니스트 김형석씨는“현실에서직접적인모티브를많이얻어온한국영화의콘텐트 전략이 조금씩 바뀌고 있다는 생각이든다”고 말했다.그는“리메이크영화는프랜차이즈영화처럼‘영화에서비롯된 영화’”라며 “기존에한국영화가현실,역사물이든현대물이든실제사건이든아니든갑을관계를비롯한 현실에서창작 소스를 많이 가져왔던 것과 다른흐름”이라고 설명했다. 또 “원작을 한국화해서한국적맥락으로전개하는노하우가많이생긴것 같다”며 다른한편으로 “리메이크가 한국영화의 산업적 토대를탄탄히하는데기여할수 있다”고지적했다.

올해 개봉한 리메이크 영화는 ‘독전’

‘인랑’ 등을제외하면제작비규모로대개 중간크기나그 이하의 작품이다. 한국영화시장이어느새대작중심이되면서, 추석등굵직한대목에개봉이몰려과열경쟁이벌어지는것과달리이런중간크기리메이크영화는상대적으로비수기에개봉하는것이특징이다.

영화평론가 강유정 강남대 교수는“오리지널 시나리오에서새롭고돌발적인 이야기가 발굴되는 대신 중간 사이즈 리메이크가 그 빈 공간을 메워주는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완벽한 타인’, ‘내 아내의모든 것’ 등성공한리메이크는대개원작보다낫다는평가”라며 “그바탕은아이디어와앙상블 연기력”이라고 꼽았다. 다시 말해 지금의 리메이크붐은 “한국영화의 제작 수준이나 완성도가높아진데비해아이디어가고갈된데서 벌어진 현상”이기도 하다는 얘기다. 강교수는 “리메이크는 원작이자국에서이미흥행했다는것이영화화를설득할수있는근거가 된다”며 “리메이크만 아니라 오리지널 시나리오에서도 새로운 이야기가 영화로제작돼야한국영화가성장할수있다”고지적했다.

이후남기자 hoonam@joongang.co.kr

영화‘완벽한타인’은고교동창인네남자와이들의아내인세여자등모두일곱사람이모인저녁식사자리에서벌어지는이야기다.원작인이탈리아영화는한국에서는미개봉작이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조진웅·류준열등이주연한영화‘독전’.올해5월개봉해500만넘는관객을모았다. [중앙포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