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딜레마

글로벌아이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꼭2년전미국대통령선거때많은중국인은도널드트럼프의당선에안도했다.힐러리클린턴이당선되면아시아재균형정책을강화하며중국봉쇄전략을펼칠것이라걱정한반면비즈니스맨출신인트럼프와는서로이익을주고받는거래를통해대립을회피할수있다고본것이다.

그런기대와달리트럼프는무역전쟁을시작으로‘차이나배싱’에나섰다.트럼프의중국때리기는관세폭탄에그치지않고전방위로확산될기세다.이는 10월 4일마이크펜스부통령의연설에서명확해졌다.펜스의연설은“무역전쟁뿐아니라모든수단을동원해중국의부상을억누르겠다”는선언으로읽힌다. 1972년닉슨의방중이래관여(engagement)정책에서 방향을튼 ‘신(新)냉전’선전포고란해석까지나온다.실은펜스부통령의연설에앞서중요한예고편이있었다.지난해12월발표된미국의국가안보전략보고서(NSS2017)는중국을‘힘에의지해현상변경을추구하는세력’으로규정한뒤“우리는새로운대립의시대에들어갔다.우리는중국에대항하고중국과의게임에서승리해야한다”고명기했다.무역전쟁은이보고서에하나의방책으로제시돼 있다.경제보고서가아닌안보보고서에무역전쟁이들어있다는사실이지금벌어지고있는차이나배싱의본질을말해준다.

중국이이런미국의속셈을모를리없다. ‘미국이무역전쟁을도발한실제이유는무엇인가’라는인민일보기명칼럼은“냉전시기미국은자신들의물질적역량전부를동원해소련을전방위로압박했으며,이것이소련해체의중요한외적요인이됐다”고썼다.미국이소련을무너뜨린수법그대로중국을향해‘신냉전’을발동하고있다는논리다.공개발표되는중국지도자의발언이나당·정부의입장은결연함으로가득차있다.약세를보였다간공산당권위에타격을입기때문이다. “이기면고기를먹고,지면풀뿌리만먹고,항복하면오물을먹는다”는글까지회자되면서항전의지를다지는분위기다.

하지만중국지도부의내심은곤혹스럽다.아직미국과정면대결하기에는힘이부족함을스스로잘알고있기때문이다.중국은세계최강대국이되는목표를건국100주년이되는2049년에맞추고있다.아직은힘을더비축할시기인데상대방은이미싸움을걸어왔다.이럴때누군가가싸움을말려주거나내편이돼주면좋으련만국제사회에는그런일을자청하고나설우군(友軍)이보이지않는다.

싸울때가아님을알면서도싸움을회피할수없고,싸움을원치않으면서도대내적으로는‘결사항전’을외쳐야하는딜레마,여기에시진핑(習近平)주석의고민이있다.

베이징총국장

예영준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