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가습기도이젠카톡으로켠다

카카오,스마트홈플랫폼출시전용앱에제휴기기등록해사용사물인터넷주도권경쟁에가세

JoongAng Ilbo - - 뉴스 -

카카오는카카오톡·카카오미니(인공지능스피커)·카카오내비등을활용해쉽게집안의가전제품들을제어할수있는스마트홈플랫폼 ‘카카오홈’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카카오홈전용애플리케이션(앱) ‘카카오홈’을내놓고카카오디바이스와가전제품들을연결하는사물인터넷(IoT)사업에본격진출하는것이다.카카오와제휴한기기를카카오홈에등록하기만하면된다.카카오홈에는카카오가지난해출시한인공지능플랫폼‘카카오i’가적용됐다.

예를들어집안에서인공지능(AI)스피커카카오미니에게“헤이카카오,안방조명켜줘”라고말하거나,카카오톡메신저에“공기청정기켜줘”라고메시지를보내면장소에상관없이여러가전제품을제어할수있다.

홈IoT의성공비결은얼마나다양한기기들을자유자재로연동할수있느냐에달려있다.카카오는이를위해필립스의조명기기,코웨이의공기청정기제품등생활 가전업체들과제휴를맺었다.또가습기·스마트플러그·자동블라인드를만드는업체(미로·브런트·다원DNS등)들과도제휴를맺었다.삼성SDS·청호나이스·한샘등과도서비스연동을준비하고있다.

김병학 카카오 AI랩 총괄 부사장은“카카오홈은가정내기기와설비를제어하는데서시작해향후에는사용자가원하는조명과냉난방등을알아서제공하는셀프컨트롤링홈을만드는것이목표”라고강조했다.이를위해앞으로클라우드·SDK(소프트웨어개발키트)등을외부에공개해파트너사들을더늘려갈계획이다.

사물인터넷경쟁주도권을놓고국내에서도가전업체, IT플랫폼,통신사등이치열하게경쟁하고있다.

삼성전자·LG전자등가전기업들은자체플랫폼을개발해자사제품들을한꺼번에제어할수있게하고있다.삼성전자 의IoT앱‘스마트싱스’를이용하면스마트TV·냉장고·노트북·에어드레서(의류관리기)등을이용할수있다. LG전자는인공지능스피커‘LG씽큐허브’를활용해음성으로여러가전제품상태를모니터링하고동작을제어할수있게했다.

삼성전자와LG전자는지난9월양사가공동으로사용할수있는홈IoT플랫폼을갖추고생태계확장에협력하기로 했다. IoT산업계전반을아우르는생태계가부재한상황에서두회사가선제적으로‘IoT전선’을구축해다른업체들까지참여하게하겠다는복안이다.

SK텔레콤은 현대건설·SK건설 등주요건설사40여곳과제휴를맺고신규분양아파트에사물인터넷기능이적용된스마트홈서비스를공급하고있다. SK텔레콤측은“향후3년뒤에는SK텔레콤의스마트홈서비스가적용된아파트가구가20만세대를넘을것”이라고내다본다.

KT는‘기가지니홈 IoT’모바일앱을통해가전제품들을연동하기시작했다.인공지능스피커겸셋톱박스인‘기가지니2’에는만능리모컨을탑재했다.이리모컨은에어컨·선풍기등을음성으로제어할수있다.하선영기자

dynamic@joongang.co.kr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