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법로비 신계륜 아들유학자금에썼다

국회상임위원장시절받은직책비유용진술

Metro Korea (Seoul) - - NEWS -

신계륜 61 새정치민주연합의원이국회상임위원장시절받은직책비를아들유학자금에썼다고진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장준현 부장판사 심리로 18일 열린속행공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신 의원은 검찰이 계좌의 입출금 내역을따지며아들의캐나다유학자금출처를추궁하자 상임위원장직책비통장에서 현금으로 찾아 보냈다고밝혔다

이어 신 의원은 검찰이 입법 로비대가로뇌물을받았다고의심되는 시기에 아들에게 송금한 돈이특별히 늘어난 이유를 묻자 아들유학자금으로 매달 230만~300만 원 정도를 보내는데 아들이 또 필요하다고 하면 더 보내주기도 한다 고답변했다

신 의원은 상임위원장 직책비를개인적인용도로써도되느냐는질문에는 된다고들었다 고말했다

이날 재판에서 신 의원은 김민성 서울종합실용예술학교 SAC 이사장으로부터교명변경법안처리대가로현금을받았다는혐의에대해몇 차례 만난적은 있지만돈을받은적은없다 고부인했다

그러나검찰이 2013년 말김이사장에게서 상품권 500만원 어치를받은 일이 있냐고 질문하자 상품권이라고해서봉투안을살펴보지않고 받았다 며 연말에 상품권은특별한 경계심 없이 받고 사용한다 고말했다

앞서신의원은김이사장으로부터 교명 변경 법안 처리 대가로2013년 9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현금과 상품권 등 5500만원을 받은혐의로그해 9월기소됐다

신 의원은 2012∼2014년 국회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을 지낸 바있다

입법 로비 혐의로 기소된 새정치민주연합신계륜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으로들어서고 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