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정신 은어디로

4개 종목감독 코치등 9명 억대비리 검거

Metro Korea (Seoul) - - NEWS -

쇼트트랙 레스링등4개종목의코치와 감독 등 9명이 비용을 허위로 과다 청구하는 등 비리를 저지르다무더기로검거됐다

18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쇼트트랙 레슬링 스키 씨름등 4개 종목의 스포츠 비리 관련 감독과 코치등 9명을 불구속입건했다고밝혔다

수사대에따르면지자체산하쇼트트랙코치는공무원 업자와공모하고 조직폭력배출신레슬링협회임원은 지자체가 선수들에게 주는지원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강릉시청쇼트트랙실업팀코치인 이모 37 씨는 2010년부터 최근까지훈련비또는대회출전비를허위로 청구하고 쓰고 남은 돈은 반납하지않아모두 8000만여원을 횡령한혐의를받고있다

이씨는또강릉시청빙상팀예산을담당하는공무원최모 54 씨와공모해 우수선수 영입비용 명목으로시청과담당체육회로부터 4000 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 사기 도 있다 이씨는 빙상장 운영자와 체육용품업자와 짜고 대관료 물품대금 등을 실제보다 많이 청구해 강릉시청으로부터모두 1억1600만여원을받기도했다

이씨는 이렇게 챙긴 돈 중 1300만여원을 빙상부 지원을 잘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공무원 최씨에게뇌물로 준 것으로 전해졌다 공무원최씨가빙상팀예산상당부분을영수증이 필요 없는 보상금 항목으로집행했고 장기간비리를저질러졌음에도 정기 감사에서 적발되지않은것으로드러났다

모 광역시 레슬링협회 전무이사이모 45 씨는 2010년 7월부터지난해 1월까지 소속 선수들에게 시체육회가지급하는 우수선수관리지원금 1억5100만원을 가로챈 혐의횡령 를받고있다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국체전참가비를 받으려면 통장이 필요하다고속여선수들에게통장과도장 을 받고서 이곳에 입금되는 우수선수관리지원금을몰래빼돌렸다

1993년 이 지역 범죄단체 왕가파 의행동대장이었던이씨는 2001년부터 2009년까지 경찰의 관리대상 조폭이었음에도 레슬링협회 전무이사직을맡으면서내 외부통제없이 예산 집행에서 경기운영까지협회행정을좌지우지해온것으로경찰은보고있다알파인 스키 전 국가대표 이모34 씨와크로스컨트리스키전국가대표 김모 54 씨는 허위로 해외전지 훈련비를 청구해 각각 720만여원 510만여원을 횡령하다 검거됐다대한씨름협회전사무국장성모58 씨는 최근 2년간 자신과 친분이있는업체에경기장설치비를과다하게 지급해 협회에 8470만원의손해를 입힌 혐의 배임 를 받고 있다 성씨는 또 자신이 유치하지 않은 기업 후원금 4000만원에 대한성과금 800만원을 횡령한 혐의도받고있다

한국전쟁당시국군이요청한미군의포격으로민간인이숨진경우국가의배상책임의무가있다는첫법원판결이나왔다

서울고등법원 민사30부 이진만부장판사 는한국전쟁에서미해군함포사격으로숨진방모씨의유족이국가를상대로낸손해배상청구소송항소심에서원고패소판결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