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반전시위 강의석감독,악플러 280여명 고소

Metro Korea (Seoul) - - NEWS -

알몸으로 반전시위를 벌였던강의석 29 독립영화 감독이 인터넷에자신에대한비방글을올린누리꾼 280여명을 고소했다

18일 강씨 변호인 측은 인터넷에 강씨에 대한 비방 글을 올린 280여명을 경찰 검찰에 모욕혐의로2월고소했다 며 이중인적사항이 확인이 불분명한 수십여건은 취하돼 200여건이 남았다 고밝혔다

강씨가고소한누리꾼들은주로 그의 양심적 병역 거부 광고패러디 영상에 대한 비난성 댓글을작성한사람들이다

강씨는경찰 검찰 조사과정에서 합의 의사를 밝힌 피고소인10여명과 합의 하기도 했다 합의금은 건당 100만원을 넘지 않은것으로알려졌다

강씨 변호인 측은 합의금을제시할때얼마나반성하고뉘우치는지를 먼저 봤다 며 욕설 정도와게시글이몇건인지등도감안했다 고말했다

경찰은강씨와같은인터넷댓글무더기고소사건역시종전과같이조사헤악성댓글인경우처벌할방침이라고전했다

강씨 변호인은 지난해 세월호 참사 당시 허위 인터뷰 논란을 일으켰다가 비방 댓글을쓴 누리꾼을 무더기로 고소한홍가혜 27 여 씨 고소 대리인이기도하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