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유산등재 외교전

Metro Korea (Seoul) - - NEWS -

윤병세외교부장관이 19일 인천송도에서방한중인이리나보코바유네스코사무총장을만나일본의세계유산등재와관련한우리정부의우려를전달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산하민간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ICOMOS 는일본이신청한23개근대산업시설에대해 등재권고 결정을 내렸으며 이를 바탕으로 6월28일~7월8일 독일본에서열 리는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최종등재여부가결정된다

23개 시설 중 7곳은 일제 강점기시절조선인이강제징용을했던시설이다 이들 7개 시설에무려 5만7900명의 조선인이 강제동원됐고 그 중94명이강제동원중에사망했다

정부는 일본 산업시설의 세계유산등재자체를막지는못하더라도결정문에관련내용적시등을포함해어떤식으로든관련내용이반영 돼야한다는입장이다

보코바사무총장은세계유산등재와관련해실질적인권한은 없다. 하지만 우리 정부 입장을 국제사회에환기시키는효과를기대할수있다.

일본도지난 8일 이후내각부 외무성 문부과학성등이정무관과부대신 6명을 10개국에 파견했다. 17일에는 나카야마 야스히데 일본 외무 부대신이 위원회의 부의장국인자메이카로출발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