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돈논란 국회특수활동비한해 80억

Metro Korea (Seoul) - - NEWS -

눈먼 돈 논란이 일고 있는 국회특수활동비가한해80억원에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완종 리스트 연루 의혹을 받는 홍준표경남지사나입법로비로재판을 받는 신계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모두 국회 특수활동비를 문제가 있는 돈의 출처로 해명했다

국회는 의장 부의장 상임위원장에게위원회활동지원명목으로 특수활동비를 지급한다상임위원장과 각종 특위 위원장은한달에 600만원 정도를받는것으로전해졌다

각 당 원내대표에게는 해마다원내 활동지원 명목의 예산이 책정되면 이를 의석비율로나눠 지급한다 원내활동지원명목의예산은 지난해 9억6000만원이었던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운영위원 장을겸직하는새누리당 160석 의원내대표라면위원회활동지원과원내 활동지원 명목으로 한 해 6억원에 가까운 특수활동비를 지원받는것이가능하다 이러한국회 특수활동비는 매년 80억원 안팎인것으로전해졌다

국회는 특수활동비 내역을명확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특수활동비는 별도의 수령 통장을 개설해 받기는 하지만 사용 후 영수증을 첨부할 필요가없어엄격히관리되는정치자금과 비교해볼때자유롭게사용할수있다

홍준표 경남지사(좌), 신계륜 의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