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총리후보자 이번주 지명가능성

Metro Korea (Seoul) - - NEWS -

박근혜대통령이이번주내에새총리후보자를지명할가능성이큰것으로알려졌다

19일 여권관계자들에따르면박대통령은 새 총리 후보군에 대한검증작업을마무리하고마지막결심만남겨둔상황인것으로전해졌다 다음달예정된미국방문이크게작용했다는전언이다.

새총리후보자로지명될인사와관련해서는 박 대통령이 법조계 인사가운데선택할것이란전망이유력하다. 박 대통령은 성완종 사태 를정면으로돌파하기위해고강도정치개혁을이미예고한상태다.정치개혁의 적임자로 법조계 인사가적합하다는설명이다.

현재까지 이명재 대통령 민정특보,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 조무제 전 대법관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 김영란전국민권익위원장등이거론되고 있다. 현직 각료 중에선황찬현 감사원장과 황교안 법무부장관이후보군에포함된다

이가운데이명재특보와조무제전대법관등일부인사들은본인이 거듭고사하고있는것으로알려졌다. 김 전 국민권익위원장의 경우여성 대통령에여성총리라는구도때문에총리인선가능성이낮다는관측이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황우여 사회부총리최경환경제부총리 이주영전해양수산부장관등정치인인사의발탁가능성도여전히배제할수없다는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만 이들이내년4월총선출마를원하고있다는점이걸림돌로지적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