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서 금품거래내역 공개

,공소유지전략

Metro Korea (Seoul) - - NEWS -

검찰이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기소여부 공개를 앞두고 재판에서 금품 거래시점 등 상세 내역을 공개하기로했다

19일성완종리스트를수사중인특별수사팀 문무일 검사장 은 홍지사와 이 전 총리에 대해 불법 정치자금수수혐의를적용해불구속기소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대신 금품거래 시점이나 장소방식등에관한구체적인내용은첫재판때공개할방침인것으로알려졌다이사건을맡은검찰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 은 그간의 수사성과를 토대로 홍 지사와 이 전총리에대한조사를이날사실상마 무리한것으로전해졌다

홍지사는 2011년 6월 국회의원회관에서 1억원을 이 전 총리는2013년 4월 4일부여선거사무소에서3000만원을각각성완종전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수수한 혐의를받고있다

특별수사팀은 홍 지사와 이 전총리를정치자금법위반혐의로불구속기소하기로 잠정 결론낸 상태 다 다만 금품거래 혐의에 관한 구체적인내용은수사때와마찬가지로보안을유지하다가첫재판에서공개할것으로알려졌다

이는검찰의공소유지 전략으로받아들여진다 홍 지사와 이 전 총리가 돈을 받았다는 시점과 장소방식등은상세하게특정돼있지만유죄판결을끌어내기위해서공판이열릴때까지보안을유지하겠다는것이다

현재 홍 지사는 금품이 오간날짜 자체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이 전 총리의 경우 금품거래의 구체적 시간대와 전달 방식등이베일에가려진상태다 검찰은 이들의 공소장에도 대략적인혐의 내용만 담을 계획인 것으로알려졌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