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직원비율 54%, 임원 13%… 존중문화정착

Metro Korea (Seoul) - - LIFE -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화장품 생활용품등다양한 사업군을 통해 여성 소비자들과소통하고있다.업종특성상여성인력이 절실한 만큼 매년 여성 인력 채용에 적극나서고있다.

성별을 떠나 각자의 능력을 존중하고 오로지 실력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누구나 마음껏 능력을 펼칠 수 있는 회사로 알려지면서대학생들이취업하고싶은회사로자리잡았다. 특히 많은 여성들의 지원으로 신입사원채용경쟁률이보통 100 대 1을넘는다고회사측은설명했다.

여성 직원 비율 역시 절반을 넘는다. LG 생활건강전체직원약 4000여 명중 54%가여성이다.

또 여성 임원 비율은 전체의 13%로 승진에 남녀 차별이 없다는 회사 경영 철학을 엿볼 수 있다. 우리나라 대기업 4곳 중 1곳만이여성임원이있고30대기업여성임원비율이 1 9%라는 조사결과를 감안하면 높은 수준이다.

또 지난해부터는 출산 육아 등의 사유로경력이단절된여성들이사회에재취업할수있도록경력단절여성을채용하고있다.이들은 주로 영업지원과 문서관리 등의 업무를맡는다.

2012년부터는 일등품격교육을 통해 임직원의품격있는언행에대해구체적인가이드를공유하는등남녀모두가서로를배려하고존중하는문화도정착시키고있다.

LG생활건강 CHO 김흥식 상무는 LG 생활건강 고유의 개방적이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도 발전시켜 여성 인력이 가정도 챙기고 일에도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계속만들겠다 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