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부느슨한전개아쉬워

Metro Korea (Seoul) - - ENTERTAINMENT -

간신 감독 민규동 의 오프닝은 강렬하다 조선시대연산군때일어난갑자사화를 판소리 형식의 내레이션과 고속촬영으로담아보는이의시선을단번에붙든다 잔혹하면서도 무자비한 폭력의 현장을 전시함으로써 영화는 앞으로 욕망의지옥도가펼쳐질것을예고한다

그중심에는연산군 김강우 이있다 그는 권력에 취한 왕이자 광기에 사로잡힌예술가다 그가 그토록 거침없이 욕망과쾌락을 쫓을 수 있는 것은 바로 간신들때문이다 연산군의 절친한 친구이기도한임숭재 주지훈 는권세를얻기위해왕이듣고싶은이야기만을한다 왕에게는믿음직스러운 충신이지만 남들에게는 입에발린말만하는간신이다 임숭재의반대편에는권력을빼앗길까봐노심초사하는장녹수 차지연 와유자광 송영길 이있다 이들은각자의권세를지키기위해두여인단희 임지연 와설중매 이유영 을내세워연산군의마음을차지하려고한다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 때문에 민규동감독의 전작과는 사뭇 분위기가 다르게느껴진다 하지만영화를잘살펴보면민규동감독특유의색깔이남아있음을알수 있다 피가 난무하는 잔혹함과 살색향연이 펼쳐지는 에로티시즘을 그저 자극적으로만 담아내지 않는다는 점이 그렇다 화제를모았던단희와설중매의동성애 신은 야하기보다 폭력적이다 여성캐릭터를관음적인시선으로욕망화해서바라보지 않기 때문이다 심지어 영화는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