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진 권혁 선배님, 가끔쉬세요

좌완김기현 잠수함정대훈 한화불펜핵심급부상

Metro Korea (Seoul) - - SPORTS -

프로야구한화이글스불펜의핵인박정진 39 과권혁 32 의뒤를 이을 기대주가 등장했다. 좌완 김기현 26 과 잠수함 정대훈30 이다. 2군에서활약하다최근 1군에합류한이들은이제한화불펜의핵심선수가 됐다.

김기현은지난 14일 대구삼성전에서 프로 입성 후 첫 승리를챙겼다 3-3으로 맞선2회말 1사1 2루에 등판해 3이닝 동안 1안타만 내주며 1실점했다 그동안한화 타선은 5점을 뽑아내 김기현에게첫승을 안겼다.이날 경기 후 김성근 감독은한화에 무척 중요한 경기였고김기현이구세주로등장했다 며오늘처럼 낮고 정확하게 제구한다면 한화 불펜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 이라고 칭찬했다.

신일고와 원광대를 졸업한 김기현은 대학 졸업 당시 프로 구단의외면을받았다 2012년 NC다이노스에 육성선수로 입단해 시즌 종료 뒤 방출당했다 2013년에는사회인야구단코치로생계를 이어가다 그해 가을 입단테스트를 거쳐 한화에 신고선수로입단했다

오랜무명설움을겪은김기현은 감독님의 기대에 부응할 수있도록열심히하겠다 며지금의기회를절대놓치지않겠다는각오다.

정대훈은 12일 대구 삼성전에서 3-1로 앞선4회말1사만루위기때등판해우동균을삼진으로 처리하고 후속타자 김재현마저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

김 감독은 정대훈은 위기 때자주 등판한다 며 최근 위기 상황을 잘 넘기면서 한화 불펜에큰힘을주고있다 고말했다

정대훈은 2008년 2차 5라운드에지명됐다 그러나입단첫해 1군 무대 2경기만 나서고 입대했다 전역 후에도 2군을 전전하며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 평균자책점 2 51을 기록하며한화 불펜의 핵심 역할을 하고있다. 시드에배정하는것으로규정을바꿨다

올시즌챔피언스리그우승팀은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결승에진출한 바르셀로나와 유벤투스가 모두 자국 리그에서 1위에 올라 톱시드를 받았기 때문에 PSV에인트호번이 8번째 톱시드 배정의행운을얻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호주교포 이민지 19 사진 가 세계 랭킹19위에올랐다 지난주보다40계단뛰어오른순위다.

지난해프로로전향한이후이번시즌 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을1위로 통과한 이민지는 18일 끝난킹스밀챔피언십에서 15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LPGA 투어 데뷔첫승이다.

리디아고 뉴질랜드 박인비 스테이시 루이스 미국 가 1위부터 3위까지 변함이 없었고, 김효주가펑산산 중국 을 5위로 밀어내고 4

정대훈

김기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