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E THE WEIRD

뒤가날렵한쿠페형SUV는확실히이상한SUV다.하지만이들은나쁜남자의매력을담고있다사진_김형영글_박규철(편집위원)

Motor Trend - - Newcomers - 에디터_서인수

이달 주제는 쿠페형 SUV로 잡았다. 크로스오버의 한 종류인쿠페형SUV는 SUV의터프함에쿠페의멋을 더한 차다. 쿠페스타일 SUV를생각하면쌍용액티언이먼저떠오른다.액티언은세계적으로쿠페형SUV 바람이몰아치 기직전에나온 차다. 이런차가유행할것을감지하고, 작은 회사의 이점을 살려발 빠르게 내놓은 차였다. 프레임 보디로 만든 억지가 안쓰러웠지만, 그런 차를 양산한 당시 쌍용차의결단이흥미로웠다.

자동차를 고를 때 항상 앞선 콘셉트에큰 점수를 줬던난 앞으로다가올 쿠페형SUV 세계를맛보고싶어 1세대 액티언을 샀

다. 덩치는 커다란데 트렁크에 골프백이 두개밖에 들어가지 않는 걸 보면 쿠페 스타일SUV가틀림없었다.이상하게높은트렁크바닥을볼때마다‘왜이렇게만들었을까?’고개가 갸웃했지만 이유를 알 순 없었다. 껑충한키가조금부담스럽기도했지만프레임때문에무게중심은낮을거라고자기최면을걸었다. 도심형의 세련된 차가 되기 위해 일부러저속 기어를 없앤 건 지금 생각해도 어이가없다. 액티언을 타면서 가장 많이 들은 말은 “아니, 위원님이 어떻게 그런 차를 타세요?”였다. 이상하게 생긴 차라는 질책이었다. 나역시앞모습은좀별로였지만쿠페다운루프라인이무척예뻐보였다. BMW X6보다앞서나온액티언을한동안즐겼다.액티언에서우락부락함을 즐긴 건 아니다. 단지 유쾌한 무지(無知)를즐겼다.

액티언이 출시된 지 한참 후 BMW에서 X6가 나왔다. 터프함이생명인 SUV에 멋을내겠다고패스트백을갖다얹은디자인은한마디로무모해 보였다. 뭐이런차가다있나싶었다.도심한가운데를무지막지하게큰 차를타고다니는것자체가이기적으로보이는데멋까지내겠다니어이가없었다.나만의안전이중요하다고내세우는것도마땅치않은데SUV로스포츠카같은멋을내겠다는발상이 어이없었다. 투박한 차를 쿠페로 만드는 게 너무하다 싶었다. 기능을 중시하고 실용적인유럽인들이좋아할차같지가않았다.그런데시간이흐르면서내마음에변화가일었다.그무지막지한차의디자인에서엄청난카리스마가느껴지기 시작했다.이보다럭셔리한차가없어 보였다. X6의 우람한자태는쿠페형SUV가지향하는바가무엇인지정확히보여줬다.

사회적으로 지탄받을 크기에, 기름을

줄줄흘리고다니는차는무모할수록폼이난다. 일부러 비효율을 추구하면서 그 안에서멋을 찾는다. 쿠페형 SUV는 터프한 차에서아름다움을 추구한다는 모순에서 출발한다.안전을도모하면서멋을부리고싶다는욕망으로 만들어졌다. 쿠페형 SUV는 ‘나쁜 남자’의 매력을 담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중형SUV인GLE쿠페에서도그런무모함을볼수있다.웅장한차에묘한권위가서렸다.나쁜녀석이묘한매력을품고 있다. 폼을잡는데덩치큰 차를다루는 불편함은 문제가 아니다.오늘부른시승차GLC쿠페와X4는같은 콘셉트지만 크기를 작게 만들었다. 같은모양이지만 작아진 크기는 X6와 또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GLC 쿠페는 단단하고 멋지고,무지하기보다는세련됐다.

MERCEDES-BENZ GLC COUPE

벤츠가쿠페스타일SUV를선보인건BMW가X6를출시하고한참후다.벤츠에게는이 런 무모한 차를 만들어야 하나 고민이 많았던것같다.그런데X6가히트작이됐다.벤츠는 이를 눈여겨보지 않을 수 없었다. 고객이원하면어떤차도만들겠다는벤츠의큰꿈은쿠페형SUV 모델을더하면서상당히복잡한SUV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모델이 늘면서이름도복잡해져간다. GLC와GLC쿠페는완전히다른모델이다.

GLC 쿠페는 생각보다 예쁘다. 예쁜 모습은 원래기대했던게아니었다. C클래스와 함께 쓰는 플랫폼때문인지 요즘 벤츠에는 비슷비슷한 차들이 많다는 생각이다.모든벤츠가같은얼굴로만들어지니이런생각이들만도 하다. GLC 쿠페는 SUV인 만큼 키가 크고, 쿠페라 보디라인이 둥글고, 벤츠라얼굴이눈에 익는다. GLC보다공간이제약되고,뒤시야가안좋다.차에서조금불편하거나비합리적인것이있다면,그모든건일부러그렇게한거다.스포티 함을마음에품고서스펜션을단단히조였다.조금은허영심에들떠있어서값도약간비싸다.폼을위해희생해야하는것들이다.

GLC 쿠페는 GLC보다 낮고길게만들어자세를가다듬었다.가로로된테일램프는S클래스쿠페를닮아보인다. GLC쿠페만의실루엣이고혹적이다.다만멋으로덧댄발판은필요없어보인다.타고내릴때괜히바지만더럽힐것같다. SUV답게 적당히 높은운전석은넓은시야를보여준다. 그만큼 운전이 편하다. 대시보드와 도어안쪽을 감싼 가죽등실내의고급스러움이AMG급이다.뒤를돌아보면시야가좁은데,쿠페다운맛을부추긴다.시야는조금답답하지만아늑한뒷자리에만족한다.그래서쿠페인 거다. 뒷자리 공간이나 트렁크 크기는 생각보다여유로웠다.

GLC 쿠페는 모두 스포츠 서스펜션을얹었는데 차가 부드럽게 달린다. 디젤 엔진

이라는 걸 잊은 채 부드럽기만 하다. 고속으로 치닫는 엔진은 아니지만 항상 안정되고조용하다. 2.2리터 디젤 엔진은 힘도 적절해2톤에 달하는 시승차를 0→시속 100킬로미터 가속시간 8초대로 몰아가는 운동성능을보인다. 넘치는 힘은 아니지만 부족함은 없었다. 스티어링은 예리하고 승차감은푸근하다.네바퀴굴림까지더했으니 두루 쓰기 편한 차로제격이다. 이렇게 멋진 차가이 정도 실용성을 지녔다면GLC보다 GLC 쿠페를 고를만하다. 자동차를 고를때폼

은중요한거다.

BMW X4

M 스포츠 패키지를 더한 X4는 카리스마 넘치는 X6의 축소판이다. 보디가 새빨간 시승차는 두꺼운 타이어가 박력을 더하지만 X6의우락부락함이느껴지지는않는다. 쿠페형SUV는조금겉멋이들어야하는데너무얌전 한것아닌가싶다.구형X3와같은대시보드디자인을보면서X4만의특별함을찾으려애썼다. 쿠페스타일 SUV는 시야가 답답한 뒷자리가 가장 큰 단점이다. 하지만 뒷자리를무시하면운전석의내가존재감을찾는다.그게쿠페의원리다.

운전석에 앉자 사이드 볼스터가 몸을 꽉 잡는다. 넓적다리를받쳐주는시트앞쪽받침이편하다. 참고로 벤츠는 자동이지만BMW는손으로앞쪽받침을 당겨야 한다. 수동식은오히려 스포티하다고 우길 수있다.황토색시트가화려해보이는데 이상하게 때가 잘 타는 재질 같았다. 뒷자리는 좀 낮게 앉지만 등받이 각도가 편하다.뒤시야도 GLC 쿠페보다는좀낫다. 그런데쿠페의성격상그게더좋은것만은아닐수있다.

2.0리터 디젤 엔진을 얹은 X4는 조금가볍게 느껴진다. 190마력은 운동성능에 부족함이 없었다. 가끔 기분을 내고 싶으면 시프트패들로엔진을다그치면된다.고속에서도네바퀴굴림의안정감이듬직하다.아주조금의 차이지만 GLC 쿠페와 비교해 X4가 상대적으로 거칠고 투박하다. BMW인 만큼스포티한 감각을 느끼고 싶다. BMW로서 나무랄데가없긴하지만데뷔한지벌써4년째인X4는 어딘가 나이가 묻어난다. 대시보드의재질은개선이필요해보이고,디자인도살짝다듬어주고 싶다. 지난 몇 달 동안의 판매량을보면X4보다 X3가많이팔렸고, GLC보다GLC 쿠페가 많이 팔렸다. 고객의 선택은 정확하고 옳았다. 신형 X4의 스파이샷이 인터넷에 떴다. 내년에 2019년형이 나올 예정이란다. 새차는보닛이부풀어 오르고, 뒤창도GLC쿠페처럼둥글려진다.한층나아진모습

EPILOGUE

자동차 회사는 항상 틈새시장을 찾는다. 그과정에서 부가가치를 더할 수 있다면더바랄게 없다. 벤츠가 E 클래스로 CLS를 만든건신의한 수였다. X5를 쿠페로만든 X6 역시 SUV 라인업에새로운장르를더할수있었다. 물론 팔리기도 많이 팔렸다. 레인지로버 이보크나 포르쉐 마칸 역시 쿠페형 SUV시장에서경쟁한다. SUV시장이커지면서멋을중시하는쿠페스타일모델의등장은당연한순서였다.

X6와X4는모양은같지만전하는메시지가 다르다. 크기만다를것같았던 GLE 쿠페와 GLC 쿠페의 감각은 사뭇 달랐다. 쿠페형 SUV는 저마다 성격이 다르다. 그럼에도X4와 GLC 쿠페는 라이벌이 분명하다. 복잡해지는차들이재미를더해간다.

GLC쿠페는대시보드를감싼가죽에서고급스러움이물씬느껴진다.그냥GLC와대시보드는거의똑같다.

단순하면서남성적인분위기가느껴지는X4의실내. M스포츠패키지모델이라스티어링휠아래M로고가붙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